상단여백
HOME Outdoor 자전거 OUTDOOR INSIGHT
내가 뽑은 단 한 장의 내 사진OUTDOOR INSIGHT ③This is me
  • 이지혜 기자 | 사진제공 박정규, 유범진
  • 승인 2015.06.05 16:01
  • 호수 121
  • 댓글 0

2008년 여행 2년 차에 접어든 시기, 페루의 4000m 고산지대를 지나는 장면이다. 춥고 배고프고 고통스러워 ‘이러다 얼어 죽을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처음으로 했다. 하지만 지난 2년간의 자전거 세계여행은 나를 성숙하게 했다. 한 번의 페달을 더 밟으면, 다른 세상이 내 앞으로 올 것을 알기에, 나는 페루의 지붕을 넘으며 나 자신을 위로했다. 앞으로의 인생에 지금보다 더 힘든 순간이 있을 거라고, 그때는 주저 없이, 한 발짝 앞으로 나아가고 있는 지금 이 순간을 기억하라고 말이다. -박정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전 인천 영종도에서 열린 국내 프레대회 장면이다. 산악자전거를 타고 업힐과 다운힐의 다양한 비포장도로를 달리는 MTB 크로스컨트리. 업힐을 할 때면 극한의 고통으로 다리가 터질 것 같은 느낌이 들곤 한다. 그럴 때마다 한 번의 페달을 더 밟으면, 경신된 기록이 지금의 고통을 보상해 줄 것이라 생각한다. 태극마크를 달고 나가는 국제대회. 내 이름은 단순히 나의 것이 아닌 대한민국의 것이다. 오늘도 나는 한 번의 페달을 위해 앞으로 나아간다. -유범진

   
 

이지혜 기자 | 사진제공 박정규, 유범진  hye@outdoornews.co.kr

<저작권자 © 아웃도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혜 기자 | 사진제공 박정규, 유범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