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캠퍼의 정은 불꽃 따라 피어나고…
캠퍼의 정은 불꽃 따라 피어나고…
  • 글·김성중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ECIAL REPORT - 아웃도어 장비 완전 정복 2탄 ⑨ 스토브

야영을 하며 꼭 필요한 장비가 스토브다. 스토브는 취사 장비로서 가장 큰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젖은 옷과 등산화를 보송보송 말려주기도 하고, 꽁꽁 얼은 몸을 녹여주기도 하는 등 최상의 컨디션으로 아웃도어를 즐길 수 있게 도와주는 장비다. 요즘에는 화력도 훨씬 좋아지고 안전성이 뛰어난 제품들이 많이 출시되고 있다. 자신의 활동 분야에 맞게 어떤 스토브를 선택하면 좋은지 알아보자.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버너(Burner)는 사실 스토브(Stove)의 연소장치로서 가스·기름 같은 연료를 고속으로 내뿜는 장치를 말한다. 따라서 조리를 위해 사용하는 장비를 포괄적으로 버너라고 하는 것은 알맞지 않고, 스토브라 부르는 것이 정확한 명칭이다.

사용 연료에 따라 구분

스토브는 사용 연료에 따라 석유 스토브, 가솔린 스토브, 그리고 가스 스토브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등유를 원료로 사용하는 석유 스토브는 화력이 좋고 다른 원료에 비해 싸다는 장점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애용했다. 하지만 예열하는 시간이 오래 걸리고, 조작 방법도 복잡하며, 무엇보다 무겁고 부피가 크다는 단점 때문에 요즘에는 캠핑장에서 거의 볼 수 없게 됐다.

이러한 석유 스토브의 단점을 보완해서 나온 장비가 바로 가솔린 스토브다. 가솔린 스토브는 말 그대로 가솔린을 원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화력이 매우 우수하며, 부피도 작고 무게도 가벼워 최근에는 가스 스토브와 함께 가장 널리 사용하고 있다. <콜맨>의 ‘442 스토브’는 대표적인 가솔린 스토브로 예열이 필요하지 않고 열효율이 좋아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는 제품이다.

하지만 가솔린 스토브도 기동성과 편리성에서는 가스 스토브의 성능을 따라 올 수 없다. 가스 스토브는 부피가 작아 휴대하기 편리하고 사용 방법이 간편해 누구나 손쉽게 조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가스 스토브가 바람에 약하고 겨울철엔 연료가 제대로 기화되지 않아 열효율이 떨어지는 문제점도 있었다. 액체 상태로 용기에 들어 있는 가스를 연소시키기 위해서는 일단 기화 과정이 필요한데 부탄가스의 주원료인 부탄은 기화점이 섭씨 -0.5℃이므로 혹한의 추위에서는 제대로 기화되지 않아 효율성에서 떨어졌다.

하지만 최근에는 기화점이 훨씬 낮은 프로판가스(섭씨 -42.1℃)를 혼합한 연료가 나와 겨울철에도 뛰어난 화력을 발휘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부탄가스는 부탄과 프로판의 비율이 8:2지만, 동계용으로 나온 제품은 부탄과 프로판의 비율을 7:3 정도로 혼합한 제품이 많이 나온다. 이외에도 이소 부탄(ISO Butane)을 사용한 연료도 화력이 좋아 많이 사용하고 있다.

잠깐 여기서 팁 하나. 겨울철에 부탄가스의 화력이 떨어지면 따뜻한 물을 담은 그릇 안에 가스통을 넣고 점화하면 화력이 되살아난다. 더운 물이 없더라도 얼지 않은 찬물만으로도 효과를 볼 수 있으니 라이터로 직접 가스통을 가열하는 행동은 하지 말아야 한다. 가스나 가솔린 모두 위험한 연료이므로 보관과 취급에 각별히 주의하자.

활동 분야에 맞게 폭넓은 선택
사람들의 활동 분야가 넓어진 만큼 스토브들의 종류도 아주 다양해졌다. 기동성과 조작성에서 편리한 원 버너 스토브의 경우는 무게가 적게 나가고 휴대하기 편리해서 트레킹 용도로 적합하다. 오토캠핑용은 무게와 크기의 제약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무게가 더 나가더라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트윈 버너 스토브나 쓰리 버너 스토브를 많이 가지고 다닌다.

산이나 캠핑장에서 가솔린 스토브와 가스 스토브를 함께 가지고 다니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각각의 장점을 두루 활용하고 단점은 보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보통 가솔린 스토브는 2인 이상의 취사를 할 때 주장비로 쓰는 편이며, 가스 스토브는 보조 장비 역할로 차를 끊이거나 소량의 취사를 할 때 많이 쓴다.

최근에는 한 종류의 연료에 구애받지 않는 제품들도 속속 출시되고 있다. 노즐 교체 없이 가스와 가솔린을 겸용해서 쓸 수 있는 <코베아>의 ‘부스터 플러스 원’, 가솔린·등유 등을 겸용해서 쓸 수 있는 <MSR>의 ‘드래곤 플라이’와 <프리머스>의 ‘옴니 퓨어’, 화이트 가솔린과 등유를 겸용해서 쓸 수 있는 <콜맨>의 ‘멀티 스토브’ 등이 대표적이다. 이외에도 안전성을 고려한 분리형 스토브나 부식이 잘 되지 않는 재질을 사용한 스테인리스 스토브, 가볍고 견고한 티타늄 스토브 등 다양한 기능의 스토브들이 나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