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우리는 모두 보이다…영화 ‘보이후드’
우리는 모두 보이다…영화 ‘보이후드’
  • 이지혜 기자|사진제공 IFC필름스
  • 승인 2016.01.22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IFE STYLE|MOVIE

영화는 누나를 둔 소심한 소년을 주인공으로 내세운다. 하지만 영화가 흘러가는 165분이란 긴 시간 동안, 우리는 소년이 되었다가, 누나가 되었다가, 엄마가 되었다가, 아빠가 되었다가, 의붓동생이 되었다가, 소년의 여자 친구가 되었다가, 결국 모두가 된다.

여섯 살 메이슨 주니어와 그의 누나 사만다는 싱글맘인 올리비아와 텍사스에 산다. 아빠인 메이슨 시니어는 일주일에 한 번씩 들러 메이슨과 사만다를 데리고 캠핑을 가거나 야구장에 데려가며 친구처럼 놀아 주곤 하지만 함께 살 수는 없다. 게다가 엄마의 일 때문에 친구들과 헤어져 계속해서 낯선 도시로 이사를 해야 하는 메이슨은 외로운 나날을 보내며 점차 성장해간다.

영화는 12년간 출연 배우들을 1년에 한 번씩 모아 촬영했다. 한 해에 15분 분량을 촬영하며 영화 속 메이슨이 아닌 진짜 엘라 콜트레인(메이슨 역)을 그려낸다. 자연스레 배우들은 늙어간다. 싱글맘이었던 엄마는 대학을 갔고, 이혼한 대학교수와 결혼해 아들딸이 늘어났고, 남편이 알코올중독에 걸리자 이혼했고, 대학교수가 되었고, 학생과 사귀었고, 메이슨과 사만다를 대학에 보냈고, “뭔가 더 있을 것 같았는데. 장례식만 남았어”라며 펑펑 울었다.

그동안 메이슨은 숙제를 안 했고, 창밖을 보았고, 야한 잡지를 구독했고, 자전거를 탔고, 대마초를 했고, 술을 마셨고, 여자를 사귀었고, 사진을 찍었고, 대학을 갔다. 얄미운 누나 역할을 역대급으로 해내던 사만다는 성숙해졌고, 공부를 잘했고, 투덜댔고, 아빠를 미워했고, 아빠를 사랑했다.

집요한 정성과 끈기로 만들어 낸 영화는 시간과 기억을 철저히 기록했다. 시간과 시간 사이를 유연하게 연주했다. 단 15분으로 1년을 담아낼 순 없다. 시간의 공명을 불친절하게 뛰어넘으면서도, 다음 프레임에서 메이슨이 잘 있다는 것을, 사만다가 잘 커간다는 것을 보여주며 안심시킨다.

엄마 올리비아는 신이 나서 둥지를 떠나는 메이슨에게 소리치며 어서 가라고 말한다. 섭섭함과 허무함이 겹쳐 눈물을 뚝뚝 흘린다. 하지만 메이슨이 떠나며 흐르는 패밀리 오브 더 이어의 ‘HERO’를 듣는 순간, 책 두 박스와 함께 떠나던 나를 바라보던 엄마와 겹쳤다. 그렇다. 나 역시 모든 시간이 있었다. 감독이 말하고자 한 것은 그거였다.

리처드 링클레이터는 로맨스 영화 ‘비포 시리즈’의 메가폰을 잡았던 감독이다. <보이후드>는 그가 비포 시리즈 세 편을 통해 말하고자 했던 ‘시간은 자연스럽고 위대하다’는 것을 완성했다. 우리 인생은 모든 순간이 영화라는 것을 친절하게 설명해주는 착한 영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