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빠름과 느림의 공존
빠름과 느림의 공존
  • 신은정 | 사진 제공 인제스피디움
  • 승인 2022.06.1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제스피디움

카덕후들의 성지로 불리는 인제스피디움. 인제의 푸른 자연 속에서 느리게 쉬어갈 수도, 레이싱의 속도감을 느낄 수도 있는 이중적인 매력을 지닌 곳이다.



인제에서 즐기는 색다른 짜릿함
서킷

인제스피디움의 꽃은 스피드를 즐길 수 있는 서킷이다. 세계적인 서킷 디자이너 앨런 윌슨Alan Wilson이 설계한 서킷으로, 인제의 산악지형을 활용해 3.908km 코스로 만들어져 있다. 19개의 다양한 코너와 40m의 고도를 오가는 다이내믹한 구간으로 역동성을 부여했다. 누구든 즐길 수 있는 짜릿함은 그동안 억눌러왔던 우리의 스피드 본능을 깨워준다.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있어서 선택하는 재미도 있다.


서킷에서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은 서킷카트, 서킷택시, 서킷사파리, ATV레저카트로 크게 4가지로 나눌 수 있다. 서킷카트는 자동차가 아닌 스포츠 카트로 트랙을 달리는 체험으로, 체감 속도 시속 150km의 짜릿함을 느낄 수 있다. 자동차가 없어도 즐길 수 있는 체험이지만 20세 이상 자동차 운전면허 소지자만 가능하다. 하지만 아쉬워하지 않아도 된다. 운전면허가 없는 사람이나 직접 운전하기 겁이 나는 사람은 서킷택시로 대신 속도감을 즐길 수 있다. 서킷택시는 전문드라이버가 운전하는 레이싱카에 탑승해 3.908Km의 풀코스를 질주해 볼 수 있는 체험이다. 다른 차나 카트가 아닌 자신의 차로 달릴 수 있는 서킷사파리도 있다. 자신의 차량으로 서킷을 달릴 수 있고 가족이나 연인 또는 친구들과 함께 탑승할 수 있어, 익숙했던 내 차가 색다른 경험의 공간으로 바뀌는 환상적인 체험으로 추천하는 프로그램이다. 전문가의 지도에 따라 안전하게 주행하기 때문에 안심해도 좋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아이가 직접 운전해 보고 싶어 한다면 ATV레저카트를 체험해보자. 클래식카박물관 앞 광장에 위치한 ATV레저카트장에서는 아이들도 탈 수 있는 레저카트를 이용할 수 있어 온 가족이 다 함께 레이싱의 묘미를 즐길 수 있다.


다양한 즐길 거리
클래식카박물관·챔피언스클럽

인제스피디움에서 꼭 들려야 할 곳은 바로 클래식카박물관. 옛날 영화 속에 나오는 올드카들을 직접 만날 수 있는 박물관이다. 국내 최초 네오클래식 콘셉트로 꾸며진 자동차 박물관으로, 들어서자마자 레트로한 감성에 푹 빠지게 된다. <라라랜드>, <킹스맨> 등의 영화 속 장면들로 꾸며진 7개의 공간 속에서 다양한 클래식카를 감상할 수 있는데, 클래식카가 그 시절 그대로 잘 보존되어 있어서 더 감동적이다. 스포츠와 음악, 공연이 공존하는 복합문화공간도 준비되어 있다. 챔피언스클럽은 약 250평의 대형 스포츠바로 당구와 다트 게임을 즐길 수 있고, 공연을 할 수 있는 무대가 마련되어 있다. 공연, 음악과 시원한 맥주 한 잔으로 그간의 피로를 풀 수 있는 공간이다.


취향에 따라 선택하는 숙소
호텔·콘도

인제스피디움은 강원도 인제의 자연지형과 물길을 있는 그대로 보존하기 위한 다양한 고민 속에 탄생해, 정원이 자연으로 확장되는 구조로 지어졌다. 인제의 자연 속에서 휴식을 취하며 레이싱을 조망할 수 있는 4성급 호텔과 콘도가 있어 취향에 따라 숙소를 선택할 수 있다.
인제에 있는 단 하나의 4성급 호텔인 인제스피디움 호텔은 인제의 푸른 자연이 창 너머로 펼쳐지는 다양한 객실이 있다. 인제로 호캉스를 떠나온 사람들에게는 안성맞춤인 공간. 만약 취사가 가능한 숙소를 원한다면 콘도를 선택하자. 콘도에는 반려동물과 함께 묵을 수 있는 펫룸도 따로 마련되어 있다. 지하 1층에는 코인노래방도 있어 묵은 스트레스를 해소하기에도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