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때로는 멀고, 때로는 가까운 현대 소설
때로는 멀고, 때로는 가까운 현대 소설
  • 고아라
  • 승인 2021.09.06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인 3색 에디터 추천 책 2

향긋한 커피 한 잔을 내리고, 빳빳하게 날이 선 책 표지를 열었다. ‘얼마나 재미있으려나’ 기대감을 안고 펼친 첫 장. 사각사각 책장을 넘기는 소리가 켜켜이 쌓일수록 이야기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독서는 취향이다. <아웃도어> 에디터들의 취향도 천차만별. 무료한 시간을 흥미롭게 채우는 에디터들의 각양각색 추천 책 리스트를 소개한다.<편집자주>

사진출처 mel-poole-lBsvzgYnzPU
사진출처 mel-poole-lBsvzgYnzPU

독서에 별 관심이 없던 에디터가 책에 관심을 갖게 된 건 중학생 때 접한 로맨스 소설 덕분이다. 이토록 흥미롭고 가슴 떨리는 이야기가 있다니. 지금 생각하면 클리셰 범벅이지만 이성에 호기심 넘치던 사춘기 소녀에게 로맨스 소설만큼 독서를 부추기는 장르도 없었다. 밤을 새 가며 로맨스 소설을 탐닉하던 소녀는 어느새 ‘책’ 자체를 사랑하게 됐고, 다양한 장르의 책을 읽는 문학소녀가 됐다. 마음의 양식을 위해 국내외 문학전집도 보고, 트렌드를 반영하는 베스트셀러도 꾸준히 읽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에디터가 학창시절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사랑한 장르는 추리/스릴러 소설이다. 책을 드는 순간 책장의 마지막을 보아야 직성이 풀리는 흡입력 있는 이야기들. 잔인하고 무서운 영상은 절대 보지 못하는 겁쟁이 쫄보 에디터지만 활자 속 끔찍함과 잔인함은 흥미진진(?)하게 읽히는 아이러니함. 그간 수백 권의 추리/스릴러 소설을 보았고, 손에 꼽을 책들이 무수히 많지만 에디터의 뇌리 속에 강렬한 인상을 남긴 책 네 권을 엄선했다.


<너의 심장을 쳐라>
특유의 기상천외함으로 이미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벨기에 작가 아멜리 노통브. 그녀의 작품을 처음 접한 건 인간관계에 있어서 숨 막히는 심리를 다룬 <오후 네시>였다. 이 소설을 읽고 난 후 망설일 겨를도 없이 가장 최근 작인 <너의 심장을 쳐라>를 구입했다. 모녀 관계를 소재로 한 소설로 잔인함과 유머가 신랄하게 어우러져 눈길을 끈다. 딸을 질투하는 엄마와 그런 엄마의 사랑을 갈구하는 딸의 좁혀지지 않는 간극을 기발한 시선과 예리한 문장으로 서술해 긴장감이 끊이지 않는다. 아멜리 노통브, 밀리의 서재

<곰탕>
현대 소설 중에는 판타지적인 요소가 가득한 작품들도 있다. 다만 비현실적인 상황이 현실 속에서 마주하는 상황과 무척이나 닮아 있어 이질감 없이 읽게 된다. <곰탕>은 두 권으로 이뤄진 장편이자 SF 소설이다. 판타지 소설에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에디터도 무사히(?) 읽었다. 한편으로는 아주 가까이 다가와 있는 미래나 이미 얽히고설켜있는 현실처럼 느껴져 읽는 내내 긴장감이 감돌았다. 소설은 ‘곰탕’이 사라진 미래에서 맛있는 곰탕 요리 비법을 알아내기 위해 한 남자가 과거로 여행을 오면서 시작된다. 시간 여행의 숨 막히는 과정과 반전의 반전, 그리고 스토리에 숨어든 현실 속 우리의 근원적인 불안은 숨 고를 틈도 없이 두 권의 책을 완독하게 만든다. 김영탁, 아르테

<파친코>
한국계 미국인인 이민진 작가의 장편소설. 일본계 미국인 남편을 만나 4년간 일본에 머물렀는데, 이 기간 동안 다양한 연구와 취재를 통해 이 소설을 완성시키며 ‘제2의 제인 오스틴’이라 불리게 됐다. 가족, 사랑, 돈 등 일상과 가장 가까운 것들부터 식민지 국가 국민에게 주어지는 삶처럼 겪어보지 못한 경험까지 폭넓게 다루는데, 마치 역사 소설처럼 생생하고 분노와 슬픔이 터져 나온다. 부모의 살뜰한 보살핌과 사랑을 받고 자란 주인공 ‘선자’는 한 중매상이 유부남인 사실을 모른 채 그의 아이를 임신하게 되어 불행에 빠진다. 목사 이삭이 선자를 아내로 맞이하고 새 삶을 위해 일본 오사카로 향한다. 뼈아픈 시대적 배경 속에서 차별받는 이민자들의 치열한 삶의 기록을 따라가다 보면 역사 교과서 속 삶을 생생하게 마주하게 된다. 이민진, 문학사상

<한국이 싫어서>
‘헬조선’이라는 신조어가 바이러스마냥 급속도로 퍼져나가던 2015년, 어느 정도 그 단어에 공감하고 있던 에디터에게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온 작품이다. 책이 출간된 당시 에디터와 비슷한 20대 후반의 직장 여성 ‘계나’가 주인공이다. 쳇바퀴처럼 굴러가는 무료한 일상과 우유부단한 남자친구, 겉도는 위로와 조언을 주는 친구들. 어찌 보면 이 시대의 평범한 또래 여성이 겪는 상황이지만 계나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호주로 떠난다. ‘한국이 싫어서’라고 생각했던 도피가 ‘자신이 원하는 삶’을 위해서였다는 깨달음을 얻기까지의 여정을 흥미롭게 그려냈다. 장강명, 민음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