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바닥엔 2중 매트리스, 언 땅은 대못을 펙으로 사용
바닥엔 2중 매트리스, 언 땅은 대못을 펙으로 사용
  • 이철규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amping School

예전과 달리 겨울철 캠핑 인구도 많이 증가했다. 이에는 석유난로나 전기담요, 보일러 시스템을 사용하면서 추위에 대한 걱정이 어느 정도 해결됐기 때문이다. 겨울철 캠핑의 가장 큰 두려움은 추위다. 추위만 해결할 수 있다면 겨울 캠핑은 사실 반 이상 성공한 셈이다.

추위는 강한 바람에 의한 체감온도의 변화도 문제지만 지면에서 올라오는 차가운 냉기가 가장 큰 고민이다. 겨울철 냉기를 차단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뭐니 뭐니 해도 매트리스다. 매트리스는 일반 스티로폼 제품에 비해 에어&폼 매트리스가 좋은데 이는 매트리스 안에 공기층을 형성해 찬 냉기가 올라오는 것을 막아주기 때문이다.

물론 이 층이 두꺼울수록 냉기가 올라올 확률은 줄어든다. 그렇다고 두께가 두꺼운 군용 3단 매트리스 같은 제품을 차에 넣고 다닐 수는 없다. 겨울철이면 동계장비로 인해 차량까지 교체해야 할 판에 3단 매트리스까지 넣고 다닐 수는 없다. 또한 멀쩡한 매트리스는 놓아두고 새로 구입하기도 쉽지 않다. 이럴 때는 얇은 매트리스를 2중으로 설치하면 된다.

보통 일반 2~3인용 스티로폼 매트리스를 깐 후에 그 위에 에어&폼 매트리스를 설치하거나, 거실형 텐트의 이너텐트용 매트리스를 깐 후에 그 위에 에어&폼 매트리스를 설치한다. 보일러 시스템이 있다면 스티로폼 매트리스 위에 얇은 폴라 폴리스 천을 깔거나, 얇은 사각 침낭을 깐 후 그 위에 보일러 시스템을 설치하는 것이 좋다.

침낭은 오리털 소재의 제품이 좋은데 솜 침낭에 비해 체온을 보호하는 기능이 뛰어나고 부피를 줄이기 쉽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리털은 물에 젖을 경우 쉽게 마르지 않고 물을 빨리 흡수하는 단점도 있다. 오리털 침낭은 필 파워를 중요시하는데, 이는 우모를 1온스 넣고 24시간 압축시킨 후에 복원되는 정도를 말한다. 필파워는 700이상의 제품이 좋으며 같은 양과 질의 오리털을 사용한 제품이라면 미이라형(일명 머미형) 침낭이 어깨 부분을 감싸주기에 사각형 침낭에 비해 더 따듯하다.

겨울철에는 캠프 사이트의 땅이 얼어 일반 펙으로는 텐트를 고정할 수 없다. 이때 사용하는 것이 고열 처리를 거쳐 힘껏 두드려서 모양을 만든 단조방식의 펙이다. 단조 펙은 스노피크의 솔리드 스테이크가 대표적이며 콜맨의 솔리드 펙 역시 단조 펙이다.

단조 펙은 무겁고 부피가 커 펙 보관용 주머니를 따로 준비해야 하며 가격도 만만치 않아 한 개에 1만원이 넘는 제품도 있다. 고가의 제품이 없다면 동네 구멍가게에서 콘크리트 대못을 구입해 대체하면 된다. 대못은 겨울철 언 땅이나 돌이 많은 장소에서도 사용할 수 있지만 한번 땅에 박으면 회수가 쉽지 않은 만큼, 설치하기 전에 대못에 와셔를 끼우고 슬링으로 매듭을 만들어 두면 쉽게 회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