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5월엔 진분홍 철쭉 향연 펼쳐져요!”
“5월엔 진분홍 철쭉 향연 펼쳐져요!”
  • 글·김경선 기자l사진·이소원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푸마와 함께하는 KOREA TRAVEL 보성 ① 제암산~사자산 트레킹

제암산휴양림~제암산~곰재~사자산~제암산휴양림…원점회귀 코스 약 9km 4시간 소요

▲ 5월 초가 되면 제암산 철쭉평원은 진분홍 화원이다. 능선을 가득 메운 철쭉이 진분홍 비단을 깔아 놓은 듯 화사하다. <사진제공=보성군청>
5월이면 철쭉꽃 잔치가 벌어지는 제암산과 사자산. 취재진은 4월 중순에 산을 찾은 탓에 철쭉의 아리따운 춤사위는 보지 못했지만, 대신 연분홍 진달래와 샛노란 생강나무 꽃향기에 취해 몸 안에 가득 스며드는 봄을 느낄 수 있었다. 


봄, 산에서는 꽃들의 잔치가 펼쳐진다. 특히 5월은 철쭉이 주인공이다. 봄바람에 살랑살랑 몸을 흔드는 철쭉의 춤사위가 등산객들을 유혹하니 붉은 비단길을 밟기 위해 발걸음은 산으로 향한다. 보성에서도 활활 타오르는 철쭉의 향연을 볼 수 있다. 제암산(807m)에서 사자산(666m)으로 이어지는 능선과 일림산(668m) 일대에서 말이다. 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제암산을 찾았다. 

임금바위 호위하는 기암괴석
산행을 시작하는 제암산휴양림은 제암산과 사자산 사이 계곡에 위치해 있다. 다른 휴양림에 비해 아담한 편이지만 맑은 계곡과 다양한 산행 코스 덕에 탐방객이 많은 곳이다. 

휴양림 매표소를 지나자마자 임도가 두 갈래로 갈렸다. 계곡을 따라 이어지는 임도가 휴양림 시설물들을 이용할 수 있는 주도로지만, 제암산으로 가기 위해서는 ‘전망대’ 이정표를 따라 오른쪽 길로 올라야한다. 
산길을 5분 정도 걸어올라 전망대에 서자 고즈넉한 저수지 담안제, 그리고 제암산~사자산으로 이어지는 능선이 한눈에 펼쳐졌다. 보성 읍내에서는 동백과 목련이 벌써 지기 시작하고 벚꽃이 만발한데, 이곳은 여전히 스산한 풍경이다. 곳곳에 보이는 연분홍 진달래와 샛노란 생강나무꽃만 취재진의 마음을 위로할 뿐이다. 

▲ 휴양림 전망대로 올라가는 길, 화사한 진달래가 눈인사를 건넨다. 취재진이 산을 찾은 4월 중순에는 철쭉 대신 연분홍 진달래가 봄을 대신했다.
가파른 오르막을 30여 분 걸어 전망바위에 서자 제암산과 곰재산·사자산을 비롯해 일림산까지 이어지는 능선이 막힘없이 조망됐다. 5월 초면 붉은 철쭉이 타오르는 장관을 감상할 수 있는 포인트다. 기기묘묘한 형상의 바위들이 몰려있는 제암산 정상도 손에 잡힐 듯 가깝다. 임금바위가 앉아 있는 제암산 정상은 산 주변의 모든 바위들이 절을 하는 형상이라 하여 제암산(帝岩山)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실제로 정상의 임금바위를 병풍바위며 기기묘묘한 바위들이 둘러싸 마치 임금을 보좌하고 있는 형국이다.

전망바위에서 병풍바위까지는 급한 오르막이지만 탁월한 조망이 펼쳐지는 구간이다. 북쪽의 시목치부터 남쪽으로 이어지는 호남정맥이 때로는 강하게 때로는 부드럽게 얼굴을 드러냈다. 병풍바위부터는 호남정맥이다. 이 삼거리에서 오른쪽 방향은 시목치, 왼쪽은 제암산 정상으로 이어진다. 발 아래 보이는 우뚝우뚝한 병풍바위와 뾰족이 솟은 비석바위를 지나 완만한 능선을 10분쯤 걷자 곧추 선 임금바위가 얼굴을 내밀었다. 

▲ 휴양림을 지나자 화사한 진달래가 산길 주변에 가득했다. 

호남의 명산 조망하는 정상
7m 높이의 벼랑 같은 임금바위는 오르기가 만만치 않아 보였다. 아슬아슬하게 암벽을 타고 올라야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상에 서자 오르기를 망설였던 마음이 민망하다. 전망 때문이다. 

제암산 정상에서는 두 개의 바다가 보인다. 하나는 철쭉 바다고 하나는 진짜 바다다. 아직 피어나지 못한 철쭉이지만 능선을 빽빽이 메운 철쭉군락은 다가올 5월의 향연을 기다리고 있다. 바다도 장관이다. 보성만의 푸른 바다와 다도해도 한 폭의 수채화처럼 아름답기만 하다. 산세는 더욱 장쾌하다. 장흥 천관산, 보성 존제산과 일림산을 비롯해 멀리 영암 월출산과 광주 무등산에 이르기까지 호남 명산들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졌다. 

정상에서 내려와 곰재 방향으로 들어서자 또 다른 제암산 표지석이 나타났다. 제암산이 전남 보성과 장흥의 경계에 있어 군에서 따로 표지석을 세웠기 때문이다. 일반 등산객들은 무리하게 임금바위를 오르기보다 이곳 정상을 대신해도 좋을 듯싶다. 

▲ 아찔한 벼랑 위가 제암산 정상 임금바위다. 임금바위를 향해 주변의 모든 바위들이 절을 하고 있다고 하여 제암산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표지석을 지나면 평원의 너른 능선을 따라 평탄한 산길이 이어진다. 헬기장을 지나 돌탑에 이르니 장흥 공원묘지로 내려가는 샛길과 곰재로 길이 나뉘었다. 직진해 곰재로 내려서는데 오른쪽으로 형제바위가 눈에 들어온다. 효성이 지극했던 형제가 병든 어머니를 위해 산나물을 캐러 왔다 낭떠러지에서 떨어져 죽은 이후 솟아났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는 바위다.

돌탑에서 곰재까지는 가파른 내리막길이다. 급격하게 고도를 낮추는 산길을 따라 20여 분을 내려서자 곰재. 곰재는 과거 동학군이 관군에게 쫓겨 넘었다는 고개로 5월 초면 철쭉의 향연이 펼쳐지는 곳이다. 이곳에서 왼쪽으로 700m만 내려가면 제암산휴양림이고, 오른쪽으로 내려서면 장흥에서 올라오는 들머리. 산책하듯 가볍게 철쭉을 감상하고 싶다면 제암산 정상을 거치지 않고 휴양림을 통해 20분이면 이곳으로 올라올 수 있다. 

▲ 사자산에서 바라본 보성군 일대. 

철쭉평원으로 들어서자 산길은 마치 터널 같은 철쭉 군락 사이를 지났다. 5월이 되면 진분홍 철쭉의 춤사위를 보기 위해 전국에서 등산객들이 몰려들 테지만, 4월의 산은 조용하기만 하다. 인적이 드문 탓인지 곳곳에 멧돼지들이 땅을 헤쳐 놓은 자국이 선명하다. 막 지나간 듯한 발자국도 자주 눈에 띄었다. 멧돼지가 파헤친 흔적들을 조심스레 살피며 오르막길을 10여 분 오르자 철쭉평원 이정표다. 이곳부터 간재까지가 철쭉평원의 하이라이트. 

아직 못 피어난 철쭉평원은 앙상한 철쭉나무만 가득했다. 중간중간 연분홍 진달래만 봄이 왔음을 알리고 있었다. 곰재산(630m) 정상은 완만한 봉우리라 정상다운 면모는 없지만 지나온 제암산과 곰재, 사자산과 일림산이 시원하게 조망되는 전망 포인트다. 철쭉군락은 곰재산부터 간재까지도 계속됐다. 산길도 오르내림이 심하지 않아 산책하듯 걸으며 주변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구간이다.

▲ 5월 초가 되면 산길 주변뿐만 아니라 능선 가득 진분홍 철쭉이 만발한다. <사진제공=보성군청>

가도 가도 끝없는 철쭉 화원
간재에서 사자산으로 이어지는 마지막 오르막은 숨이 꼴딱꼴딱 넘어갈 만큼 가팔랐다. 제암산에서 간재로 이어지는 부드러운 능선을 가끔 뒤돌아보며 걸음을 계속하자 20여 분만에 정상이다. 

사자산 정상 비석에 새겨진 ‘사자산 미봉’이라는 글씨가 눈에 띈다. 사자산 미봉(尾峯, 666m)은 서쪽 사자머리 모양의 두봉(頭峯, 560m)에서 시작한 사자의 꼬리 부분이다. 서쪽으로 길쭉하게 빠져나간 사자산 두봉까지 약 1km의 능선은 나무가 거의 없고 억새와 바위만 군데군데 이어져 구릉처럼 묘한 포근함을 불러일으켰다.

정상에서 일림산 방면 이정표를 따라 바위지대를 잠시 내려서자 나무계단이다. 정상 부근이 바위지대라 안전을 위해 얼마 전 설치한 구조물이다. 나무계단을 지나 급한 내리막길을 15분 정도 내려서자 고산이재 푯말이 보였다. 직진하면 일림산이고, 왼쪽 산길로 내려서면 우리가 처음 출발한 제암산휴양림이다. 

소나무 몇 그루를 빼고 잡목하나 없이 이어지는 제암산과 사자산의 철쭉 군락은 유난히 빽빽했다. 진분홍 철쭉이 산을 활활 불태울 5월 초가 되면 철쭉 감상뿐만 아니라 남도의 포근한 산세와 보성만의 풍요로운 바다를 가슴에 품을 수 있는 제암산과 사자산을 올라야한다. 봄의 절정을 준비하며 꿈틀대는 산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