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대형 숍의 증가 속에 캠핑과 어린이용 아웃도어 제품 급성장
대형 숍의 증가 속에 캠핑과 어린이용 아웃도어 제품 급성장
  • 글 김경선 기자ㅣ사진 이소원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arket-일본 아웃도어 시장분석

이웃 일본은 경제성장과 더불어 일찍이 아웃도어 시장에 눈을 떠 다양한 아웃도어 상품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캠핑이나 등산과 같은 전통적인 아웃도어 활동은 물론이고 수상스포츠나 익스트림 스포츠까지 시장을 넓혀 가고 있다. 이에 <아웃도어 캠핑>에서는 일본의 아웃도어 시장을 통해 국내 아웃도어 시장의 미래와 캠핑 시장의 발전 가능성을 짚어보았다.


일본의 수도 도쿄(東京)는 이제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 아웃도어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하고 있다. 이 첨단의 도시에는 아웃도어 의류들이 야외를 넘어 일상의 의류로 이용되고 있으며 거리를 활보하는 10대부터 노년층까지 상당수의 사람들이 아웃도어 제품을 이용하고 있다. 일본인에게 아웃도어 제품은 여가생활을 위한 도구가 아닌 생필품인 셈이다.

도쿄 패션의 중심지라 할 수 있는 시부야나 하라주쿠에는 <노스페이스> <컬럼비아스포츠웨어> <라푸마> <파타고니아> 등 유명 아웃도어 브랜드의 제품들이 쉽게 눈에 띈다. 기능성 재킷에 청바지, 큼지막한 브랜드 로고가 새겨진 티셔츠에 패션 감각이 넘치는 층을 이룬 멋스러운 옷, 세련된 감각의 아웃도어용 배낭과 숄더백 등은 아웃도어 의류가 널리 보편화 됐음을 깨닫게 해준다. 

‘OUTDOOR’란 말은 문밖이라는 의미처럼 야외에서 행해지는 모든 활동을 말한다. 트레킹은 물론이고 등산이나 카약, 캠핑 등 우리가 즐기는 대부분의 레저들이 아웃도어에 포함된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숲 체험이나 생태체험 등도 넓게는 아웃도어의 한 분야라고 할 수 있다. 아웃도어는 일상을 벗어나 자연 속에서 행해지는 모든 활동이다. 때문에 아웃도어용 제품은 무엇보다 가볍고 편해야 하며 기능성 소재를 이용한 것들이 대부분이다. 이는 격렬한 움직임을 요하는 활동이 많아 그만큼 많은 양의 땀과 에너지를 배출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제품을 디자인 할 때도 활동성을 중시하게 되고 강한 충격이나 힘을 지탱할 수 있도록 만들게 된다. 때문에 한때는 아웃도어용 의류나 제품들은 야외에서만 사용하는 것으로 인식하기도 했다. 하지만 일본에서의 아웃도어 의류는 일상적인 의류로 정착한 듯하다. 

한 매장에서 다양한 종목의 제품을 구입할 수 있어
일본 아웃도어 시장의 특징은 다양성이다. 일본은 캠핑이나 등산, 트레킹, 수상레저, 클라이밍, 동계 스포츠 등 다양한 아웃도어 종목을 즐길 수 있는 만큼 일본의 아웃도어 시장은 다양하고 제품 역시 풍성하다. 이는 국내의 경우 등산 용품, 스키 용품, 수상스포츠 용품 등으로 매장이 제 각기 분리돼 있는 반면 이웃 일본의 아웃도어 매장은 트레킹이나 등산 장비를 비롯해 수상스포츠와 스키 용품 등이 함께 전시돼 있다. 즉 일본의 아웃도어 매장에서는 다양한 아웃도어 제품을 한 곳에서 구입할 수 있는 것이다.

두 번째는 도쿄의 아웃도어 매장들이 대부분 규모가 크고 구석구석 꼼꼼하게 인테리어를 한 곳이 많다는 점이다. 우리의 경우 대부분의 매장들이 규모가 작은 반면 일본의 경우 작은 것이 100㎡(약 30평) 내외의 규모며 큰 매장의 경우 8~9층짜리 건물 전체가 아웃도어 매장인 경우도 있었다. 마치 한 곳에 각종 아웃도어 상품들을 모아 놓은 것 같다. 그러니 당연히 브랜드와 제품도 다양할 수밖에 없다. 캠핑 장비도 마찬가지로 우리와 달리 직접 텐트 등의 제품을 둘러보고 비교 체험하며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최근 국내에서도 <비에프엘>이 ‘버팔로 레저마트’를 오픈, 캠핑 장비는 물론이고 등산 및 스포츠 용품까지 구입할 수 있도록 한 것도 이 같은 장점 때문이라 하겠다. 특히 캠핑이란 아웃도어의 특성상 장비를 사용해보지 않고는 그 특성이나 장점을 알 수 없는 만큼 제품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은 큰 장점이다.

하지만 매장이 크다고 해서 아웃도어 매장에 입점된 브랜드가 국내와 크게 차이가 나는 것은 아니다. 대개 <노스페이스>나 <컬럼비아스포츠웨어>와 같은 대중적인 브랜드를 비롯해 <파타고니아>, <아크테릭스>, <마무트>, <밀레> 등의 수입 브랜드도 만날 수 있었으며 일본의 대표적인 브랜드인 <몽벨>이나 <피닉스>, <미즈노> 같은 자국 브랜드도 매장의 한 켠을 차지하고 있었다.

젊은 나이의 손님들은 대개 가격이 저렴한 중저가의 제품을 선호하는 반면 어느 정도 경제적인 여유가 잇는 사람들은 <노스페이스>나 <파타고니아> 등의 수입 브랜드를 즐겨 찾고 있었다. 일본 브랜드인 <몽벨>이나 <미즈노>도 인기가 뜨겁다.

신주쿠 시내 인근에 자리한 아웃도어 매장을 관리하는 신이치로 바바 점장은 “아웃도어 제품이 고가이기 때문에 나이 대 별로 선호하는 브랜드에 차이가 있다”며 “젊은 사람들은 디자인을 중시하고 중년층은 기능성 제품을 선호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는 국내와도 큰 차이가 없는 점이다. 우리나라 역시 중저가 제품을 선택하는 층이 있는가 하면 고기능성 제품을 고집하는 층이 있으니 말이다.

캠핑 장비와 어린이용 아웃도어 제품이 강세
일본의 아웃도어 매장을 몇 곳 둘러보며 우리나라와 다른 점은 어린이들을 위한 제품들이 풍성하다는 점이다. 어느 매장을 가더라도 아이들을 위한 의류부터 신발, 배낭, 소품까지 다양한 카테고리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이는 캠핑문화를 중심으로 한 아웃도어 문화가 널리 보급되면서 가족을 위한 아웃도어 제품들이 급성장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일본의 이런 변화는 최근 캠핑 문화가 널리 보급되고 있는 우리의 현실을 고려할 때 국내 아웃도어 시장을 미래라고 하겠다.

이에 <노스페이스>나 <밀레>, <사레와>, <파타고니아> 등 세계적인 브랜드도 아이들을 위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었으며 성인 제품과 동일한 재질의 기능성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었다. 이런 제품들은 고가 임에도 불구하고 완성도가 뛰어나기에 아웃도어 활동을 처음 시작하는 아이들을 위해 부모님들이 많이 산다고 한다. 

“사실 아이들은 어른들보다 훨씬 활동량이 많습니다. 신축성과 내구성이 뛰어난 의류여야만 아이들의 야외활동에 도와줄 수 있습니다. 때문에 배낭이나 신발도 일반 제품에 비해 기능성이 뛰어나야 부모님들이 구매할 수 있습니다. ” <엘브레스> 신주쿠점 점장의 설명이다.

아이들을 위한 아웃도어 제품과 더불어 일본 아웃도어 매장에는 수상스포츠 용품도 많다. 이는 섬이라는 지형적 특색 때문이지만 스킨 스쿠버와 요트, 카약과 윈드서핑 등 수상스포츠를 활발하게 즐기는 이들이 많다. 인구가 많다보니 자신만의 레저를 즐기는 사람이 많은 덕도 있지만 한 가지 이상의 레저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은 탓도 있다. 우리처럼 한 가지 레저에 푹 빠져 있기 보다는 2~3가지 레저를 즐길 줄 아는 마니아 들이 많은 것이다. 수상스포츠 용품이 일반 아웃도어 매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일본 아웃도어 시장에서 느낀 또 다른 특징은 캠핑 용품의 강세다. 일본의 대표적인 캠핑 브랜드인 <스노우피크>의 약진을 물론이고 저력있는 캠핑 업체인 <오가와>의 판매도 놀라왔다. 또한 일반인들에게 널리 인기를 끌고 있는 <콜맨>과 버너와 소형 텐트 제품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MSR> 등의 인기는 놀라웠다. 이는 캠핑을 하나의 국민 레저활동으로 인식하고 있는 문화적 풍토 때문이다. 또한 일반적인 캠핑을 떠나서 또 다른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기 위한 수단으로 캠핑을 인식하기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일본에는 대략 3천개가 넘는 캠프장이 조성돼 있으며 이 중 1천3백 곳은 오토캠핑 전용 캠프장이다. 이를 보면 일본은 가히 캠핑의 천국이라 할 수 있다. 이제 겨우 3백 곳 정도의 캠프장이 조성된 우리나라는 이제야 걸음마를 시작한 셈이다. 일본의 캠핑이 우리와 다른 차이점은 캠핑을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캠핑은 부수적이며 이를 통해 또 다른 레저나 체험을 즐기는 것이다. 때문에 일본의 캠핑 시장은 방대하며 다양한 액세서리와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는 것이다. 한 예로 야영장이나 휴양림에 개의 출입을 불허하는 우리와 달리 일본의 캠프장에는 개를 데리고 들어갈 수 있다. 때문에 매장에는 개를 묶을 수 있는 개목걸이를 비롯해 줄을 고정시켜 주는 도구며 제품들을 만날 수 있었다.

일본 아웃도어 시장에서 가장 흥미로운 점은 무엇보다 스타일이다. 일본인들의 아웃도어 스타일은 우리나라와는 확연한 차이가 있었다. 젊은이들은 개성이 넘치는 스타일을 즐기고 중장년층은 편안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선호한다.

도쿄 시내의 유명 아웃도어 매장에 가면 국내에서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아웃도어 브랜드들이 즐비하다. 수입 제품의 경우 그 제품이나 브랜드도 비슷하다. 최근 일본의 아웃도어 시장은 대형 멀티숍들이 증가하고 있다. 대형 마트며 대형 백화점이 시장의 판도를 이끌어가는 유통시장에서 아웃도어 역시 대형 멀티 숍들의 인기가 불붙고 있는 것이다. 이는 다양한 스타일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선택을 폭을 넓혀주기도 한다.

그와 더불어 해외 브랜드가 급증해 이들이 직접 일본 내로 진출하면서 시장의 판도가 변화하고 있다. 이로 인해 전통 있는 소규모 매장들은 점차 위축되고 거대 자본을 지닌 대형 멀티숍들이 체인망을 가지고 덩치를 불리고 있다.

대형 매장의 등장은 판매 제품의 변화를 가져왔다. 탄탄한 자본과 획기적인 마케팅 전략으로 다양한 연령층을 공략하는 대형 매장들은 정통 아웃도어 제품부터 스포츠 용품까지 다양하게 판매한다. 더구나 젊은이들을 공략하기 위해 캐주얼한 의류나 신발 등을 구비해 여느 패션 매장 못지않은 세련된 감각을 자랑하는 것이다.

이제 일본의 아웃도어는 전 연령대를 파고들었다. 아웃도어를 즐기는 마니아뿐만 아니라 생활 속에서도 아웃도어 제품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다양한 소비층이 형성된 것이다.

도심과 자연을 오가며 아웃도어를 즐기는 일본은 어느덧 아웃도어 선진국의 대열에 확실하게 들어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