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첨단 기술 접목 명품 나이프의 대명사
첨단 기술 접목 명품 나이프의 대명사
  • 정리·이소원 기자
  • 승인 2011.06.24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UTDOOR EDGE 아웃도어 명품이야기 4 미국 〈거버(Gerber〉

▲ 〈거버〉의 광고 이미지
67년 역사 아웃도어 활동의 필수품으로 평가

미국의 유명 아웃도어 나이프 중 첫 번째로 꼽히는 〈거버〉 브랜드는 리젠더리 블레이드社를 설립하고 제품을 공급한 조셉 거버(Joseph GERBER)에 의해 처음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60년이 넘는 전통을 지닌 리젠더리 블레이드라는 초창기 간판은 지금도 뉴욕 모던 아트 박물관에 전시돼 있으며 현재도 전 세계의 수많은 톱 디자이너들이 〈거버〉 제품 디자인에 직접 참여할 정도로 명품 브랜드의 위치를 굳치고 있다.

지난 1939년 미국 포틀랜드 오레곤에 설립된 〈거버〉사는 초창기에는 부엌칼을 만드는 회사에서 시작했다. 이 회사가 본격적으로 스포츠용 나이프를 만들기 시작한 것은 지난 1958년. 〈거버〉 사장은 아웃도어용 나이프를 생산하기 시작하면서 큰 성공을 거뒀고 이후 고품질의 사냥 낚시 주머니칼 등을 제작하기 시작했다. 또 당시는 상상하지 못했던 초경량 나이프를 만들어 혁신 제품을 창조하는 선두 업체로 자리잡았다. 이후 〈거버〉는 기존의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다양한 기술을 나이프에 적용하기 시작했다.
핸들부분에는 나일론 몰드와 유리섬유를 채운다던가 크라톤(kraton)이라고 하는 물질로 감싼 게이터(gaiter)와 게이터 메이트(gaiter mate) 제품도 선보였다. 또 고기능 폴리아미드 수지를 이용한 듀폰 〈자이텔(zytel)〉 핸들은 격자무늬문양으로 밀착되는 그립으로 착용감이 우수하고 매우 가벼운 상품이다. 이 밖에 〈거버〉의 ‘서바이벌’ 나이프는 고탄소 스테인레스강을 적용하고 모두 수작업으로 만든 명품으로 알려진다.

▲ MP800 멀티플라이어 나이프 / 스포스터 나이프

〈거버〉의 가장 큰 특징은 나이프에 특수한 열처리공법과 탄소함유량을 높여 보다 단단하고 깨지지 않게 만들었다는 점이다. 이런 제조 방식은 칼날 끝 부분 수명을 오랫동안 유지시키고 자주 날을 세우지 않아도 되는 〈거버〉만의 특징이다. 핸들부분 또한 충격에 강하고 혹한, 혹서, 건조하거나 습한 날씨 등 악천후에서도 잘 미끄러지지 않도록 설계됐다. 핸들부분에는  손잡이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소재인 〈크라톤〉과 〈산토프렌〉을 적용해 편리함과 안전성을 크게 높였다.

거버사는 지난 1987년 가위제조 분야에서 널리 알려진 핀란드의 〈피스카스〉를 인수하면서 상호 시너지 효과를 얻고 있다. 각 브랜드가 지닌 독특한 기술을 접목해 과거보다 다양한 스타일의 상품을 만들어 공급 중이다. 현재 〈거버〉는 영역을 확대해 레저 또는 아웃도어용품 시장에서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다. 한 손으로 열고 닫히는 원핸드 방식인 ‘멀티플라이어’ 시리즈, 스포츠용 톱과 도끼를 비롯해 심지어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채택해 사용하는 휴대용 접이식 삽 등 다양한 상품을 공급하고 있다.

▲ 높은 온도에서도 사용 가능한 〈거버〉나이프. 자동차 사고시 안전벨트를 끊고 나올 때 사용할 수 있다.

현재 〈거버〉에서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인기 제품은 키스타일(열쇠고리) 제품이다. 이 제품 안에는 〈피스카스〉 가위, 날, 족집게, 안경드라이버, 일자드라이버, 십자드라이버 등의 다양한 도구가 제품 본체 안에 모두 들어 있어 주머니에 넣기 쉽고 휴대하기 편해 선물용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또 ‘L.S.T시리즈’와 같은 경량 나이프를 전세계에 출시해 호평받고 있다.

지난 1999년 〈거버〉는 ‘카멜레온시리즈’에서 손가락이 다치지 않도록 고안한 ‘사프.T.그립’ 접이식 나이프를 출시했다. 이 상품은 세가지 사이즈의 모델로 출시 됐고 두 개의 날을 채택한 것이 특징이다. 잠금 장치는 특허 기술인 ‘볼트액션’ 방식과 ‘사프.T.그립’ 디자인을 적용해 사용이 간편하고 안전성이 높다. 현재 거버사는 모든 제품에 대해 평생품질 보증제를 시행하고 있을 정도로 품질에 대해 자부심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