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강원도 감자는 요즘이 제철이에요”
“강원도 감자는 요즘이 제철이에요”
  • 아웃도어뉴스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골일기 20

▲ 파란 하늘에 피어오른 구름에서 가을느낌이 나지만, 무더위 때문에 숨이 턱턱 막히게 힘든 가운데 감자를 캐고 있습니다.

한창 장마철이라는 7월 초순, 이 산골에는 마른장마가 계속되어 비다운 비가 제대로 내리지 않아 농사짓는 분들의 한숨 소리가 드높습니다. 마른장마 속에 무더위가 연일 기승을 부려 덥기만 한 오늘, 친한 댁에서 감자를 캔다고 해서 일손이라도 거들 요량으로 이른 아침을 먹고 감자밭으로 갔습니다.

감자밭 주인인 송 선생님께서는 줄기가 아직 푸를 때 감자를 캐야 오래 저장해도 썩지 않는다고 하십니다. 그래도 올해는 예년에 비해 사나흘 늦게 캐는 것이라 하셨습니다. 10년쯤 전 대전에서 이 산골까지 건강을 위해 오신 송 선생님은 자신이 지으신 농산물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하십니다.

“소똥을 일 년 내내 모아 거름을 만들어서 비료로 주고, 제초제 한번 안 치고, 우리 안 사람하고 다섯 번도 더 넘게 감자밭을 맸어.”

“내가 지은 농사자랑 같지만 우리 밭에서 나는 것들은 어디 내놔도 내가 떳떳한 유기농이여! 유기농 인증? 그런 거는 안 받았지만 화학비료 안 주고 제초제 안 치고 키운 내 자식들이여!”

▲ 유난히 가물었던 올해는 아직 감자가 제대로 영글지 않았습니다.

송 선생님의 감자 자랑을 들으며 달려들어 조심스레 호미질을 해보지만 어찌된 일인지 캐는 감자마다 작기도 작고 호미질에 비해 소출도 적어서 밭주인이나 도와주러 간 저나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아마도 봄 가뭄이 극심했던 것이 원인인 듯싶다는 송 선생님의 말씀에 일단 비라도 한 번 더 내린 후에 감자를 다시 캐기로 하고 아쉽지만 오늘은 두어 평 정도 캐는 것으로 일을 끝내야만 했습니다.

▲ 마을 어르신들의 새참인 찐 감자. 감자를 상추에 한 입 크기로 싸서 막장을 얹어 먹는 맛이 기가 막힌답니다.
처음 정선으로 내려와 도시생활의 때를 못 벗고 살았던 서울 촌색시인 제가 그래도 뭔가 농사를 지어 먹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집 뒤편의 야산을 서너 평 개간해 텃밭을 만들어 처음으로 심었던 것이 감자였습니다. 난생 처음 짓는 농사라 다른 댁들이 감자를 다 캐고 나서야 ‘알이 커졌을까’ 하고 밭에 가서 감자 포기를 들어 보았는데, 글쎄 겨우 손톱만한 감자만 달려 나올 뿐 주먹만한 굵은 감자는 없었습니다. 뒷날에서야 감자는 줄기 주변의 땅을 파며 캐는 거라는 아주 평범한 진리를 알게 되었지만 그때의 쑥스러움이란.

어쨌든 오늘 빈손으로 돌아오며 집 근처 가리왕산휴양림 입구의 얼음동굴에 들러 땀을 식히려고 가보니 마을 어르신들이 이미 얼음동굴 앞 정자에 둘러앉아 피서를 즐기고 계셨습니다. 동네 어르신들 모두 갑자기 나타난 저를 반가워라 하시며 음식을 먹고 가라며 흥겨운 잔치에 합석시켜 주셨습니다.

▲ 도시에서 온 새색시인 제게 유난히 친절하신 마을 어르신들. 이날 저는 마을 어르신들이 정으로 따라주시는 막걸리에 취해 오후 한나절을 잠으로 보내야했습니다.
어르신들이 드시는 음식은 분이 파삭한 찐 감자에 돼지머리 수육과 막걸리. 그런데 특이한 것은 찐 감자를 한 입 크기로 잘라 상추쌈에 싸서 막장을 얹어 드시는 어르신들의 식성이었습니다. 예전에 가난 하던 시절에 여름이면 감자로 한 끼를 때우곤 하셨을 그 곤궁함이 느껴져서 저도 어르신들을 따라 상추에 감자를 싸서 한입 먹어 보니 그 맛이 참으로 눈물겨우면서도 좋았습니다.

이 산골에는 감자며 옥수수 같은 농산물이 7월 중순경부터 마구마구 쏟아집니다. 다들 농사지으시며 판로를 걱정하시는데, 이 글을 읽으시는 독자 여러분들 요즈음 강원도에는 감자가 제철입니다. 가벼운 주머니나마 털어 감자 한 상자 사서 드신다면, 입도 즐겁고 마음도 흐뭇하고 건강도 챙기는 일석삼조가 되지 않겠습니까?

권혜경 | 서울서 잡지사 편집디자이너로 일하다가 2004년 3월 홀연히 강원도 정선 가리왕산 기슭으로 들어가 자리 잡은 서울내기 여인. 그곳서 만난 총각과 알콩달콩 살아가는 산골 이야기가 홈페이지 수정헌(www.sujunghun.com)에 실려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