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내린천 100배 즐기는 법
내린천 100배 즐기는 법
  • 정리·이소원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REA TRAVEL 인제 내린천 | ⑥ 여행정보

별미
여름, 바다만 뜨거운 것이 아니다. 깨끗하고 풍부한 물줄기를 품은 인제 내린천은 래프팅·카약·스노클링·리버버깅 등 다양한 아웃도어를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매력을 가진 곳이다. 찾아오는 이들이 많은 만큼 강줄기를 따라 숙소며 음식점들이 자리하고 있다. 그중 내린천에서 잡아 올린 민물고기 요리와 칼칼한 육수에 말아먹는 시원한 막국수는 인제의 대표적인 맛. 이중 대표적인 맛집 몇 곳을 소개한다.

우선 내린천 래프팅의 베이스캠프인 하류 피아시를 지나 원대리로 접어들면 만날 수 있는 원대막국수(033-462-1935)는 인제의 막국수 하면 제일 먼저 손꼽히는 곳이다. 이 집은 메밀가루를 직접 빻아 반죽한 면에 김가루, 참기름, 깨소금을 듬뿍 올려 시원한 동치미 국물을 말아내는데 은근히 중독성이 있다. 막국수는 4000~5000원, 직접 갈아 만든 감자전은 6000원이면 맛볼 수 있다.

또 근처의 덕산리에 자리한 감자네 매운탕(033-462-5766)은 깔끔하고 시원한 맛으로 이름을 날리고 있다. 메기·빠가사리·잡고기 등의 매운탕을 2~4만원 정도면 맛볼 수 있는데 민물고기 특유의 냄새가 나지 않아 누구나 쉽게 맛볼 수 있다.

교통정보
자가운전
▶ 서울→남양주→6번 국도(양평 방면)→양평→홍천→44번 국도→인제<2시간 30분 소요>
▶ 부산→부산-대구간고속도로→동대구분기점→금호분기점→중앙고속도로→홍천IC→44번 국도→인제<5시간 소요>
▶ 광주→호남고속도로→회덕분기점→중부고속도로→영동고속도로→만종분기점→중앙고속도로→홍천→44번 국도→인제<6시간 소요>
▶ 인제→합강교→31번 국도→피아시→장수터→원대리<15분 소요>

대중교통
● 서울→인제 동서울종합터미널(1688-5979)에서 20~40분 간격으로 매일 22회(06:15~19:50)운행. 2시간50분 소요, 요금 1만3800원.
● 홍천→인제 시외버스터미널(033-432-7893)에서 20~30분 간격으로 매일 30여 회(06:40~21:00)운행. 40분 소요, 요금 5300원.
● 대전→인제 동부시외버스터미널(042-624-4451)에서 매일 2회(09:20, 16:00)운행. 4시간 소요, 요금 1만9600원.
● 인제→원대리 인제터미널(033-463-2847)에서 현리 방향 군내버스를 타고 원대교에서 하차. 1시간30분 간격으로 매일 7회(08:00~17:30)운행. 30분소요, 요금 1750원.

숙박
놀거리며 볼거리가 풍부한 내린천 주변에는 민박집과 펜션 등이 곳곳에 자리하고 있다. 다소 투박한 잠자리라도 밤하늘을 바라보며 고기 구워 먹는 재미가 더해지는 숙박은 ‘잠자리’ 이상의 의미와 재미가 있으니 신중하게 선택하는 것이 좋다.

래프팅 등의 수상 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내린천 하류 원대리 근처에는 찾는 이들이 많아 장비대여와 숙박을 겸한 업체, 그리고 펜션, 민박 등의 숙소가 곳곳에 자리하고 있다. 그중 까페를 겸한 노루목산장(033-461-1966)과 금강초롱황토민박(033-463-6500)이 괜찮다. 5~10만원 정도면 하루 묵어갈 수 있다.

내린천 지류인 방태천 주변의 기린면 방동리에는 숲해설가 방철수 씨가 운영하는 방태천 황토민박(033-463-3309)이 있다. 1박에 3~5만 원. 적가리골로 향하는 길목에 자리한 방태산자연휴양림(033-463-8590)은 4~8만 원이다. 내린천 상류 상남면 미산리에는 하얀마을펜션(033-463-7782), 하늘내린강산펜션(033-463-1254)이 깔끔하다. 8월 성수기에는 9~18만원, 그 외 비수기에는 7~15만원 정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