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두 발로 만나는 강화의 매력 ‘강화나들길’
두 발로 만나는 강화의 매력 ‘강화나들길’
  • 고아라 | 정영찬 사진기자, 아웃도어DB
  • 승인 2021.11.1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웃도어가 추천하는 나들길 코스

선사시대의 고인돌, 고려 시대의 왕릉과 건축물, 조선시대의 외세 침략을 막아 나라를 살린 진보와 돈대 등 역사와 선조의 지혜가 스며 있는 역사 관광지부터 세계적 갯벌과 저어새·두루미 등 철새가 서식하는 자연까지, 강화도의 매력을 가장 가깝게 만나는 강화나들길 추천 코스를 걸어보자.

강화2, 6 코스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많아 난이도가 높지만 그만큼 다양한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코스. 길이 21.9km로 강화도의 역사 깊은 명소들을 만날 수 있어 볼거리가 풍부하다. MTB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으나 광성보에서는 자전거를 가지고 입장할 수 없으니 기억해두자.

강화버스터미널-선원사지-화남생가-오두리마을회관-광성보-덕진진-초지진

석모도 코스
산길과 재방길이 합쳐진 복합 코스로 21.4km 길이 중 반 이상이 등산로로 이뤄져 있다. 해안가와 해명산 능선 등 석모도가 품은 아름다운 자연 풍경을 감상하며 산책을 즐길 수 있어 인기가 많은 코스. 길이 평탄하진 않지만 해명산 능선에 쉬어갈 수 있는 벤치와 바위가 많아 시간을 두고 천천히 즐기기 좋다.

전득이고개-해명산-보문사-민머루해수욕장-어류정항-보문선착장-석모도선착장

강화 3, 4 코스
오르막과 내리막이 적절하게 섞여 있으며 울창한 잣나무 숲길로 이뤄져 있어 산림욕을 즐기기 좋은 코스. 비교적 한적한 분위기의 길이 이어져 연인이나 가족과 함께 도란도란 이야기하거나
혼자 사색하며 걷기 좋다. 코스 중간에 버스 정류장이 많아 원하지 않는 구간은 버스를 타고 이동하면 된다.

전등사-이규보묘-곤릉-석릉-정제두묘-하우약수터-건평나루-외포리선착장-망양돈대

강화 1코스
약 9km로 코스 길이가 비교적 짧고 평지가 많아 부담 없이 걷기 좋은 코스. 피톤치드가 가득한 소나무 숲과 삼나무 숲을 지나 힐링 여행에 제격이다. 트레킹과 함께 강화성당, 고려궁지, 연미정 등 강화도 대표 여행 명소를 만날 수 있어 인기가 많다.

연미정-오읍약수터-북문-강화향교-고려궁지-용흥궁-강화성당-우리옥

TIP
사전에 강화나들길 카페(cafe.daum.net)에서 도보 여권을 신청하면 코스를 걸을 때마다 스탬프를 찍어 기록을 남길 수 있는 여행 수첩을 받아볼 수 있다. 각 코스의 출발 지점과 완주 지점에서 여권에 스탬프를 찍을 수 있는데, 각 코스마다 특색이 담긴 다른 모양의 스탬프가 있어 모으는 재미가 쏠쏠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