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샴푸도 리필하세요
샴푸도 리필하세요
  • 김경선 | 정영찬 사진기자
  • 승인 2021.02.1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스토어광교 리필스테이션

소비자들의 지갑 열기가 까다로워졌다. 깐깐한 눈으로 윤리적 가치를 지향하는 상품을 찾아 나선 사람들. 이들을 위해 기업도 변화중이다. 환경을 위한, 동물을 위한, 사회적 약자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는 기업들이 가치소비자를 위해 검증된 공간을 만들었다. 착한 소비자라면 주목할 매장 여섯 곳을 소개한다.<편집자주>

잊을 만하면 바닥을 보이는 생활필수품 샴푸와 바디워시. 펌핑은 안 되도 탈탈 털어 쓰면 한참은 더 써지는 샴푸 용기는 한 번 쓰고 버리기엔 너무 멀쩡하다. 환경에 도움이 돼 보겠다고 리필 제품을 사기도 하지만 ‘세일’과 ‘1+1’ 마케팅에 홀려 또 다시 집어 드는 플라스틱 용기. 넘쳐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지구에 얼마나 악영향을 주는지 알면서도 편리함이라는 달콤함에 매번 지고 만다. 에디터의 이런 마음을 눈치 챈 건지 아모레퍼시픽이 국내 화장품 업계 최초로 리필스테이션을 열었다.

아모레퍼시픽의 첫 리필스테이션은 아모레스토어광교 매장 한 쪽에 자리 잡았다. 샴푸와 바디워시 15종이 커다란 용기에 담겨져 있어 원하는 제품을 선택해 필요한 만큼 담아가는 시스템이다. 리필스테이션의 모든 제품은 제조 후 100일 이내의 내용물 사용을 원칙으로 한다. 용기도 코코넛 껍질로 만들어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소재다. 재사용할 때는 자외선 LED 램프로 용기를살균 처리하는 등 안전에도 신경 썼다.

새 제품을 구매하는 대신 리필하면 생수병 세 개 분량의 플라스틱과 600ml의 물, 25시간 전구를 켜는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단순히 ‘지구를 위해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자’라는 막연한 말 대신 구체적으로 절약 가능한 에너지량을 전달하는 것만으로도 소비자들의 인식을 변화시킬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 리필스테이션은 지난해 11월 환경부 선정 ‘착한포장’ 우수상에 선정됐다. 과대포장을 줄이고 친환경 선도기업의 우수사례를 알리기 위해 개최한 ‘2020 자원순환 착한 포장 공모전’에 뽑힌 것. 이번 공모전을 통해 제로 웨이스트를 선도했다는 호평을 받은 아모레스토어광교 리필스테이션은 코코넛 용기 외에도 화장품을 고정하는 플라스틱 트레이를 종이로 대체하고비닐포장 및 PP, PET 수지케이스는 띠지로, 비닐 완충제는 종이완충제로 변경하는 등 플라스틱 포장재를 줄이기 위해 노력중이다.

경기 수원시 영통구 광교호수공원로 80
매일 10:00~22:00
031-212-5659
apgrou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