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전통에 뿌리를 둔 세련된 중식'중화복춘 골드'
전통에 뿌리를 둔 세련된 중식'중화복춘 골드'
  • 조혜원 기자 | 정영찬
  • 승인 2019.05.1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선 셰프의 열정

동교동의 핫한 중화복춘은 남복춘 셰프와 정지선 셰프가 이끄는 중식당이다. 두 셰프는 중국 양저우 대학에서 함께 중식을 배운 동문이다. 남복춘 셰프가 중화복춘 1호점을 운영하고 2호점인 중화복춘 골드를 내면서 정지선 셰프에게 총괄 셰프를 맡겼다. 중화복춘 골드는 중식 주방은 더러울 거라는 편견이 싫어 식당 내부에서도 밖에서도 주방이 훤히 보이도록 만들었다. 그만큼 자신 있다는 얘기다. 중국에선 음식을 남기는 게 예의라는 말이 있듯이 푸짐하게 내는 게 이곳의 특징이다. 여러 가지 음식을 조금씩 맛보고 싶은데 양이 너무 많다고 아쉬워하는 손님도 많지만, 중식은 여럿이 와서 함께 즐기는 게 더 좋다는 게 정지선 셰프의 생각이다. 오늘만 와서 여러 가지를 먹는 것보다 다음날 와서 또 다른 요리를 맛보길 바란다.

전가복은 온 가족이 모여 복을 기원하며 먹는 요리다. 귀한 재료를 많이 넣은 보양식이면서 복을 부른다는 의미도 품고 있어 가족과 함께 하는 식사에 가장 어울리는 요리다. 한국에선 팔보채 같은 해산물 볶음 정도로 생각하는데, 중화복춘에선 중국 본토에서 배운 대로 전복, 해산물, 완자, 닭고기 등 귀한 재료를 듬뿍 넣어 만든다. 남경지방 요리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완자를 크게 만들어 볶아 낸다.

색, 향, 맛, 모양을 모두 갖춰야 중국요리의 진수라고 이야기한다. 알록달록한 채소가 가지런히 놓이고 매콤 새콤한 소스에 해산물을 비벼 먹는 구품 복춘 양장피, 정지선 셰프의 특기인 딤섬 등 온 가족이 함께 먹기 좋은 메뉴가 준비돼있다. 요즘은 짜장 짬뽕 뿐 아니라 마라가 대세인것처럼 중국 현지음식을 많이 찾는 추세라 끊임없이 새로운 요리를 개발한다. 중화복춘 골드의 셰프특선은 정지선 셰프가 중국에서 배운 전통 중식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도를 한 다채로운 중식을 만날 수 있다. 정지선 셰프가 개발한 팔각이 들어간 백주 베이스의 칵테일은 상큼하면서 끝에 풍부한 향이 올라와 중식과 잘 어울린다.

중화복춘 골드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6길 42
070-8803-2207
12:00~23:00
복춘 초마 짬뽕 1만4천원, 전가복 6만5천원, 구품 복춘 양장피 5만2천원, 어향가지 덮밥 1만원, 설첨산(칵테일) 9천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