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전통과 트렌드가 혼합된 프랑스 뮤지컬 ‘킹아더’
전통과 트렌드가 혼합된 프랑스 뮤지컬 ‘킹아더’
  • 김경선 부장
  • 승인 2019.04.1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정서 고려한 각색 및 편곡, 새롭게 추가된 넘버로 볼거리 풍성

한국 초연이 약 2주 앞으로 다가온 뮤지컬 <킹아더>(프로듀서 오훈식, 연출 오루피나)가 프랑스 원작과는 달라진 한국 공연만의 포인트를 공개했다.

프랑스 뮤지컬 킹아더가 한국 초연을 2주 앞두고 앙상블을 공개했다. 사진은 킹아더 공연 모습. 사진제공 알앤디웍스
프랑스 뮤지컬 킹아더가 한국 초연을 2주 앞두고 앙상블을 공개했다. 사진은 킹아더 공연 모습. 사진제공 알앤디웍스

가장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은 단연 압도적인 퍼포먼스다. <킹아더>는 이례적으로 주조연 캐스팅 발표에 앞서 앙상블을 먼저 공개했다. 이는 싱어와 댄서의 경계가 확실한 프랑스 뮤지컬의 특징을 살리는 한편 남다른 퍼포먼스로 극의 완성도를 높일 이들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스타 무용수이자 안무가로 명성을 날린 줄리아노 페파리니(Giuliano Peparini)가 참여한 프랑스 원작이 매 장면 다양한 동작들로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였다면, 채현원 안무가를 통해 재탄생한 한국의 <킹아더>는 전통과 트렌드가 혼합된 퍼포먼스의 향연이라 할 수 있다. 발레, 현대무용, 힙합, 재즈, 아크로바틱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선보이는 군무 외에도 도구를 활용한 색다른 퍼포먼스가 관객들을 기다린다. 먼저 칼을 활용한 앙상블들의 군무는 마치 중세 기사단의 전투 장면을 연상시키며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수놓는다. 이 밖에도 아크로바틱 동작에 에어리얼 스트랩(Aerial strap)과 파이버 옵틱 휘프(Fiber Optic Whip) 등 도구를 활용한 색다른 퍼포먼스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프랑스 뮤지컬 킹아더가 한국 초연을 2주 앞두고 앙상블을 공개했다. 사진은 킹아더 공연 모습. 사진제공 알앤디웍스
프랑스 뮤지컬 킹아더가 한국 초연을 2주 앞두고 앙상블을 공개했다. 사진은 킹아더 공연 모습. 사진제공 알앤디웍스

여기에 레이아 역의 정다영과 늑대 역의 이기흥, 사슴 역의 이영호는 자신만의 특기를 살려 <킹아더>의 남다른 무대를 완성하는데 일조한다.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선수였던 정다영은 자신만의 특기인 유연성을 예술과 접목해 정형화 할 수 없는 독특한 움직임으로 캐릭터를 완성한다. 이기흥은 공중에 매달린 두 갈래의 천을 활용한 에어리얼 스트랩(Aerial strap) 퍼포먼스를 준비하고 있는데 오직 댄서의 힘으로만 천을 잡고 선보이는 다양한 동작들은 아찔하지만 보는 순간 절로 감탄사를 연발하게 될 것이다. 이영호는 태권도와 아크로바틱을 기본으로 하는 신체 움직임과 오브제를 융합한 독특한 퍼포먼스를 준비하고 있다.

전 유럽을 아울렀던 상상력의 원천, 아더왕의 이야기는 오루피나 연출을 통해 국내 정서에 맞게 각색돼 어색함을 덜었다. 캐릭터 고유의 개성을 살리며 보다 풍성한 이야기로 무대를 채우는 오루피나 연출의 작업 방식이 고스란히 담길 <킹아더>는 평범한 청년에서 왕으로 그리고 백성을 구하는 영웅으로 성장하는 아더를 통해 원작과는 다른 결의 이야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프랑스 뮤지컬 킹아더가 한국 초연을 2주 앞두고 앙상블을 공개했다. 사진은 킹아더 공연 모습. 사진제공 알앤디웍스
프랑스 뮤지컬 킹아더가 한국 초연을 2주 앞두고 앙상블을 공개했다. 사진은 킹아더 공연 모습. 사진제공 알앤디웍스

뮤지컬 넘버 역시 새롭게 각색한 대본에 맞춰 순서를 재배치하고 기존 곡들의 편곡 작업이 진행 중이다. 원작이 프렌치 팝적인 요소들이 담긴 사운드를 선보였다면 이번 한국 초연 무대에서는 음악감독 신은경의 지휘 아래 전자음악가 최승원이 합류해 전자적인 사운드와 오케스트라, 강렬한 리듬으로 트렌디함을 더욱 부각시킨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원곡을 활용해 만든 리프라이즈 넘버들이 추가되며 오직 한국 공연에서만 만날 수 있는 새로운 음악적 매력이 더해져 기대를 높인다. 뮤지컬 <킹아더>는 오는 3월 14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