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안전하고 쾌적한 라이딩의 필수품
안전하고 쾌적한 라이딩의 필수품
  • 김성중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ECIAL REPORT LAS VEGAS INTERBIKE 2008 4. 용품

▲ 라이더에게 헬멧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끝이 없을 것이다. 올해에도 <지로> <유벡스(UVEX)> 등 헬멧 전문 브랜드에서 카본 소재의 헬멧 등 뛰어난 내구성을 가진 제품들을 출시했다.

자전거만 있다고 해서 라이딩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갖추어야 할 용품은 오히려 웬만한 자전거 가격보다 높은 편이다. 자전거의 용도에 따라 의류도 각양각색으로 변하고 있고, 안전을 위한 헬멧이나 무릎·팔꿈치 보호대, 그리고 안전등 등은 필수 용품이 됐다.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 출시
이번 인터바이크에서 국내와 가장 다르다고 느낀 것이 바로 의류다. 국내에서는 시티바이크를 이용하는 사람들을 제외한 MTB나 로드바이크 마니아들은 대부분 화려한 색상과 여기저기 로고가 새겨진 옷을 입고 다니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는데, 이번 인터바이크에서는 평상복처럼 입을 수 있는 캐주얼 의류들이 상당히 많이 출품됐다.

▲ 하나의 자전거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용품들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자전거 여행의 필수품인 가방의 다양한 색상이 마니아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의류 부스들을 방문한 국내의 한 바이어는 “이러한 의류는 요즘 유럽이나 미국에서 상당히 유행하고 있는 디자인”이라며, “조만간 국내에서도 생활자전거의 활용이 점차 높아짐에 따라 다양한 디자인의 자전거 의류가 선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고어텍스(GORE-TEX)> <에슐러(Eschler)> 등 고기능성 소재 브랜드에서 자전거 라인을 새롭게 선보여 이제 자전거 의류에도 고기능성 제품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때문에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칼라스(Kalas)> <볼러(VOLER)> <FKR> 등 자전거 의류 전문 브랜드에서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형편이며, <스고이(SUGOI> <지오다나(Giodana)> 등 이미 자신들의 확고한 영역을 확보한 브랜드들도 다양한 기능성 신소재를 접목한 의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자전거 전용 신발로 인지도가 높은 <시디(SIDI)>와 <알피나(ALPINA)>, 헬멧의 대명사 <지로(GIRO)>, 배낭 전문 브랜드 <도이터(Deuter)>와 <카멜백(CAMELBAK)>의 약진도 두드러졌다. 특히 <도이터>와 <카멜백>은 깔끔한 디자인과 다양한 수납공간을 가진 신제품을 출시했으며, 하이드레이션 백도 종류가 매우 다양해졌다.

▲ <코나(KONA)>와 <칼라스(Kalas)>의 경기용 상의.

<릭쇼(RICKSHOW)>와 <바우데(VAUDE)>는 생활자전거와 어울리는 라이프스타일 배낭을 선보여 여성 관람객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밖에도 헤드랜턴, 안전등, 정비공구 세트, 보조식품, 선글라스, 시계, 양말과 관련된 브랜드와 실내에서 자전거 연습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롤러 등이 다양하게 선보여 전시회를 더욱 풍성하게 했다.

의 완벽한 MTB 의상.

▲ 스포츠 시계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폴라(POLAR)>의 신제품들이 진열되어 있다. 관람객들이 직접 자전거를 타며 컴퓨터에 입력되고 있는 데이터를 살펴보고 있다.

▲ 자전거 의류의 대표적인 브랜드인 <지오다나(Giordana)>의 부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