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열풍이 다시 불어오고 있다!
열풍이 다시 불어오고 있다!
  • 김성중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ECIAL REPORT LAS VEGAS INTERBIKE 2008 2. 완성차 - ② 로드바이크

▲ <솔란(SOLAN)>의 경주용 카본 사이클. 앞으로 로드바이크는 카본의 가공을 어떻게 하는가에 따라 브랜드의 기술력이 크게 차이가 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자전거 시장을 보면 MTB의 강세가 두드러진다. 하지만 각종 자전거 전시회를 살펴보면 사이클, 트라이애슬론 바이크 등 로드바이크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는 로드바이크가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기술력을 인정받는 각축의 장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경기용 및 트라이애슬론 바이크 대거 출시
이번 인터바이크에서도 눈을 의심할 정도로 화려하고 정교한 로드바이크를 볼 수 있었는데, 브랜드별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경량성 추구와 공기 저항의 최소화다. 이태리의 <코르나고(COLNAGO)>는 자동차 브랜드 <페라리>와 협력해 1만7000달러(약 2천만 원)짜리 자전거 ‘Ferrari CF7 Limited Edition’ 수제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이 자전거는 ‘포뮬러 원’에 참가하는 경주용 자동차의 재질과 같아 매우 가볍고 단단한 것이 특징이다.

▲ <데로사> <룩> 등 로드바이크의 대표적인 브랜드에서 2009년형 신모델을 대거 출시해 바이어들의 관심을 모았다.

디자인도 훨씬 다양해졌다. 공기 저항을 줄일 수 있는 십자형과 일자형의 프레임을 비롯해 여러 강선들이 나선형을 이루며 만들어진 프레임 등 종류도 다양했다. 대부분의 로드바이크는 현재 가장 뛰어난 로드바이크 소재로 각광받고 있는 카본이 주를 이루고 있었으며, 톱 모델의 경우 <시마노>의 최상위급 부품인 ‘듀라 에이스’나 <스램>의 ‘레드 혹’ 등과 만나 기능성도 훨씬 좋아졌다.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로드바이크 중에서 최고의 기술력이 필요한 경기용 사이클과 트라이애슬론 바이크가 크게 늘어난 점이다. <펠트(FELT)>의 ‘가민(GARMIN)’을 비롯해 <자이언트>의 ‘TCR’ <에어로캣(AEROCAT)>의 ‘R750’, <룩(LOOK)>의 ‘CIX’, <블루(BLUE)>의 ‘Rc8’ 등의 사이클, 그리고 <재미스(JAMIS)>의 ‘에이스니드’와 이름에서부터 가벼움을 강조한 <팔리(PARLEE)>의 ‘라이트웨이트’ 등의 트라이애슬론 바이크가 출품됐다.

▲ 국내 트라이애슬론 마니아들에게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카본 로드바이크의 선두주자 <쿠오다(KUODA)>.

▲ 로드바이크의 대표적인 브랜드인 <피나렐로(PINA LELLO)>. 이탈리아의 <피나렐로> <코르나고(COL NAGO)> <데로사(DE ROSA)>, 프랑스의 <룩(LOOK)> <타임(TIME)>, 미국의 <세븐(SEVEN)> 등은 구매자의 신체 사이즈에 맞춰 다양한 수제품을 제작한다.

특히 로드바이크 부문에서 트라이애슬론 바이크의 비중이 커진 것은 국내 자전거 업체에서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사이클에서 MTB, 다시 사이클의 변형 형태인 트라이애슬론 바이크로의 변화는 레저스포츠를 즐기는 마니아들의 성향이 크게 변하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다.

기존의 사이클이 좀더 익스트림 스포츠인 MTB로 발전하고, MTB에서 또 다른 레저스포츠를 추구하는 사람들의 욕구와 맞물려 트라이애슬론으로 진화한 것이다. 최근 국내에도 선진국의 대표적인 레저스포츠로 자리 잡고 있는 트라이애슬론에 참가하는 사람들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따라서 앞으로도 이 분야의 자전거 시장이 점점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매년 다양한 형태와 기능으로 업그레이드된 제품으로 전시장을 풍성하게 하는 로드바이크가 과연 얼마만큼 더 진화할 수 있을지 사뭇 궁금해진다.

▲ <재미스>에서 출시한 트라이애슬론 바이크. 이번 인터바이크는 최근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트라이애슬론을 겨냥해서 브랜드마다 다양한 트라이애슬론 바이크를 선보인 점이 큰 특징이었다.

▲ <반 디젤>의 티타늄 사이클인 ‘헬로패스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