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기술은 계속 진보하고 있다
기술은 계속 진보하고 있다
  • 김성중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ECIAL REPORT LAS VEGAS INTERBIKE 2008 2. 완성차 - ① MTB

▲ 국내 오디바이크에서 공식 수입하고 있는 <코나>의 부스.

이번 ‘인터바이크 2008’에는 브랜드별로 완성차 부문 최고의 기술력이 집약되는 로드바이크와 함께 많은 수의 MTB가 전시됐다. 특히 MTB에서는 험로 주행과 고난이도의 다양한 기술을 구현해야 하는 만큼 뛰어난 내구성을 자랑하는 알루미늄의 소재를 주로 사용해 왔는데, 올해에는 카본 소재를 사용한 MTB들이 눈에 띄었다.

카본과 티타늄 소재의 MTB 강세
카본 소재는 가볍고 강한 장점 때문에 주로 로드바이크에서 사용돼 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브랜드별로 카본 소재의 MTB를 너도나도 선보여 기술력이 한 단계 더 진보됐음을 알 수 있었다. 특히 <스페셜라이즈드(SPECIALIZED)>의 신형 모델인 ‘S-Works’의 경우 무게 8kg이라는 경이적인 무게 감소를 기록해 많은 매체에서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 독일의 대표적인 자전거 브랜드 <자이언트>는 타 브랜드보다 훨씬 다양한 MTB를 선보여 많은 관심을 받았다.

▲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마린(MARIN)>의 티타늄 MTB 라인.
이번 인터바이크에서 가장 눈에 띈 점 중에 하나가 바로 무게와 견고함, 그리고 안전함을 최우선으로 제작한 MTB들이 많았다는 것이다. 티타늄 MTB 전문 브랜드인 <무츠(MOOTS)>는 여전히 티타늄을 소재로 한 다양한 형태의 MTB를 내놓았다. 가공이 어렵고 카본에 비해 효율성이 떨어지는 티타늄의 단점을 보완해 가며 자신들만의 기술력을 쌓아가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가격 대비 효율성에서는 별로 나아지지 않은 것 같다. <무츠>의 경우 국내에서 적게는 800만 원부터 1500만 원대의 가격을 형성하고 있어 경제 사정이 넉넉하지 않으면 구매를 엄두도 못 낼 정도다.

티타늄 소재의 MTB는 전시장 곳곳에서 볼 수 있었는데, <라이트스피드(LITESPEED)>에서도 초경량의 티타늄 MTB를 출시했으며, <린스키(LINSKEY)>에서는 그동안 티타늄 가공의 어려움을 극복하듯 곡선형의 MTB를 새롭게 선보였다. 하지만 여전히 티타늄 소재가 가격 대비 효율성에서 카본보다 못하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다. 대부분의 업체에서는 알루미늄에서 카본으로 넘어갔으며, 내구성에 있어서도 티타늄에 뒤지지 않게 튼튼하게 제작됐다.

▲ 대형 부스를 차린 .자전거 기술의 가장 빠른 진보를 보이고 있는 MTB 부문은 세계 자전거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여전히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는 2008년형 신모델인 ‘포스(Foce)’와 ‘생션(Sanction)’ 시리즈를 출시했는데, ‘Force Pro’는 기존의 알루미늄 프레임이 아닌 카본 소재 버전이다.
이외에도 산악지형이나 더트점프 등 험난한 장소에서 뛰어난 기능을 발휘하는 <코나(KONA)>를 비롯해 <몽구스(Mongoose)> <M6> <코세어(CORSAIR)> 등에서 출시한 MTB들도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을 모았다. 특히 대만의 대표 자전거 브랜드인 <자이언트(GIANT)>는 가장 다양한 형태의 MTB를 선보여 바이어와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MTB의 주요 구성 부품인 공기 주입식 스프링장치, 유압식 브레이크, 정밀 기어전환 장치 등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점도 주목할 만하다. 지금 세계의 MTB 트렌드는 이러한 부품의 발전과 브랜드의 자체적인 기술력의 진보가 맞물려 점차 다양한 형태와 기능성을 가진 MTB로 거듭나고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