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전국 국립공원 입산 금지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전국 국립공원 입산 금지
  • 박신영 기자
  • 승인 2018.08.2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호 태풍 솔릭 한반도 북상...육해공 길목 막혀

역대급 태풍 솔릭이 한반도에 상륙했다.

23일 06시 기준, 태풍 솔릭은 강한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며 서귀포 서쪽 약 90km 부근 해상으로 북상해 시속 16km/h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23일 오후에는 서해 남부 해상까지 북상하며, 23일 늦은 밤 경 중부 서해안으로 상륙할 예정이다. 24일 새벽에는 수도권 지역을 통과, 오후에 강원도 북부를 지나 동해상으로 진출한다.

전국에는 폭우가 쏟아질 예정이다. 기상청은 지리산 부근, 제주도 산지(500mm 이상) 중심으로 시간당 5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며, 총 누적 강수량 400mm가 넘는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국립공원 출입이 금지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대표 권경업)은 제 19호 태풍 솔릭의 북상으로 전국 국립공원 입산을 전면 통제한다고 밝혔다.

해상에는 높은 파도가 불어 닥칠 것으로 전망된다.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5~8m의 높은 물결이 일을 예정이다. 제주도, 남해안, 서해안을 중심으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등 해수범람도 예상된다.

하늘 길도 막혔다. 24일 아침까지 전국 항공기 운항에 큰 불편이 예상된다. 태풍 직격타를 맞고 있는 제주는 모든 항공편이 결항 또는 지연돼 관광객의 발목을 잡았다. 23일 9시 30분 기준, 제주공항의 오전 항공편은 모두 결항이며, 오후 항공편도 대다수 결항 조치했다. 인천공항은 “현재 한반도 북상 중인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예상된다”면서 “기상 악화에 따른 운항 편 변동사항 및 기타 공지사항은 해당 항공사와 인천공항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에서 확인 바란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