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피엘라벤, 그린란드 50주년 기념 컬렉션 출시
피엘라벤, 그린란드 50주년 기념 컬렉션 출시
  • 임효진 기자
  • 승인 2018.02.23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리티지와 혁신이 만나다

스웨덴 프리미엄 아웃도어 브랜드 피엘라벤은 2018년 봄 그린란드 50주년 기념 재킷과 새로워진 그린란드 업데이트 컬렉션을 출시한다. 이번에 출시되는 그린란드 50주년 기념자켓은 ‘헤리티지가 혁신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창업자인 아케 노르딘이 만든 첫 그린란드 자켓을 기념하는 헌정모델이다.

초기 그린란드 자켓의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하면서도 주 소재와 디테일 트림 하나하나 모두 재생 폴리에스터와 오가닉 코튼과 같은 환경 친화적인 소재로 사용하고, 자켓 안쪽에는 테크니컬 하드쉘과 같은 심 테이핑을 했다. 이를 통해 레이어링 시 자켓 안쪽에서 마찰 없이 부드럽게 움직일 수 있도록 했고, 손목과 후드의 폭 조절 역시 스트랩을 이용해서 미세하게 조정할 수 있다.

클래식한 디자인에 모던 아웃도어 기술이 절묘하게 조합된 그린란드 50주년 자켓과 새로운 그린란드 업데이트 컬렉션은 전국의 피엘라벤 스토어에서 곧 만날 수 있으며, 피엘라벤 코리아는 브랜드 오리지널리티인 그린란드 컬렉션과 그에 담긴 스토리를 알리기 위해 그린란드 왁스 이벤트 및 다양한 기프트 프로모션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더 자세한 사항은 피엘라벤 홈페이지(www.fjallraven.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린란드 자켓 히스토리

1968년 출시됬던 그린란드 자켓

그린란드 자켓은 피엘라벤을 대표하는 아이코닉 자켓으로, 피엘라벤의 DNA인 G-1000소재와 그린란드 왁스가 만들어지게 된 스토리가 담겨있다. 이누이트와 빙하로 알려진 그린란드(Greenland)는 세계에서 가장 큰 섬이며, 지금도 탐험가들과 기후변화를 연구하는 과학자들이 찾고 있는 북극권의 미지의 땅이다. 1966년 스칸디나비안 그린란드 원정대에게 텐트와 배낭을 지원했던 피엘라벤의 창업자 아케 노르딘(Ake nordin)은 당시 원정대들의 의류가 그린란드의 혹독한 날씨에 부적합했다는 것을 원정대원들에게서 듣고, 기능적이고 튼튼한 아웃도어 재킷을 만들기로 결심했다.

당시까지 피엘라벤에는 의류가 없었으며, 그는 텐트에 쓰기 위해 개발했던 폴리코튼 소재로 재킷을 만들고, 스키 활강지로 유명했던 그의 고향인 스웨덴 중부 오빅(Ovik)의 스키 점퍼들이 스키 플레이트 뒷면과 바지에 바르던 왁스에 착안해 이를 그의 재킷에 발랐다. 비왁스와 파라핀으로 만들어진 이 왁스는 재킷의 방풍과 발수 기능 그리고 내구성을 훨씬 증가시켜주었으며, 왁스를 바른 후에도 여전히 우수한 통기성을 유지할 수 있었다.

아케 노르딘은 이 재킷의 이름을 그린란드 재킷이라 명명하고 아웃도어 시장에 출시했고 당시 아웃도어 매니아들에게 반향을 일으키며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다. 그리고 재킷에 쓰인 소재와 왁스는 그린란드의 이니셜을 따서 각각 G-1000 과 그린란드 왁스(Greenland Wax)로 이름 지었다. G-1000과 그린란드 왁스는 50년이 지난 지금도 피엘라벤을 대표하는 소재로 쓰이고 있으며, 피엘라벤의 스테디 셀러인 켑 자켓과 켑 트라우저를 비롯한 다양한 트레킹과 에브리데이 아읏도어 의류와 배낭들은 지금도 여전히 G-1000소재로 만들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