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삼청동~가희동 여행코스 가이드
삼청동~가희동 여행코스 가이드
  • 글 사진·이소원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REKKING | 서울 속살 톺아보기 ① 삼청동, 가회동, 그리고 북촌마을

1. 경복궁역~진선북카페 또는 경복궁역~정독도서관
경복궁역에서 광화문을 지나 직진하면 난스튜디오가 보인다. 난스튜디오 왼쪽으로 경복궁 돌담길을 따라 돌아 들어가면 금호미술관과 국군병원이 나오는데 국군병원을 지나 우회전하면 아트선재센터와 정독도서관이 마주한 사거리를 만난다. 천수마트와 정독도서관 입구를 양쪽에 두었다면 준비하시라. 본격적인 서울 골목길 여행이 시작된다.
 

2-1. 삼청동 메인길 코스 : 진선북카페~삼청동 메인길~삼청공원

세계장신구박물관에서 직진해 삼청파출소 삼거리가 나오면 오른쪽으로 들어선다. ‘삼청동 메인길’의 본격적인 시작이다. 맛있고 멋있는 카페며 음식점들이 즐비해 아직은 쑥스러운 데이트족들이 찾기에 딱이다. 유명한 삼청동수제비에서 따끈한 국물로 추위를 달래도 좋고 예쁜 카페에서 와플에 커피를 시켜두고 달달한 데이트를 즐겨도 좋다. 큰길을 따라 계속 올라가다 명성마트가 있는 삼거리에서 우회전해서 직진하면 부엉이박물관이다. 명성마트를 지나 계속 직진하면 삼청공원에 닿는다.
 

2-2. 역사 박물관 골목길 코스 : 정독도서관~티베트박물관~북촌생활사박물관~삼청공원

천수마트와 정독도서관 입구 사이의 골목길로 들어서면 새마을금고 바로 옆에 티베트박물관이 보인다. 좀 더 직진하면 오른쪽으로 세계장신구박물관과 함께 삼거리가 나오는데, 이때 세계장신구박물관을 끼고 우회전하면 ‘삼청동 메인길’ 보다 높이 자리한 골목길이 시작된다. 조용한 옛집에 크고 작은 박물관들이 이어지는 이 길을 여기서는 ‘역사 박물관 골목길’이라고 부르기로 하자.

화려한 ‘삼청동 메인길’에서 벗어난 이 길은 혼자서 산책하거나 조곤조곤 이야기를 나누며 걷기에도 좋다. 옛집들이 오순도순 자리한 길을 계속 직진하면 실크로드박물관이 보인다.

실크로드박물관을 지나 첫 번째 삼거리에서 우회전해서 직진하면 지난 가을 오픈한 북촌동양문화박물관도 만날 수 있다. 다시 돌아 나와 직진하면 북촌생활사박물관이다. 계속 직진 하다보면 어느덧 베트남대사관 삼거리와 만난다. 삼거리에서 직진해 음식점 도반이 보이는 삼거리에서 좌회전한다. 작은 골목이 나오면 한번 더 좌회전해서 부엉이박물관에 닿는다. 여기서 북쪽으로 더 올라가면 삼청공원이다.

겨울철에는 굳이 삼청공원까지 가지 않고 골목길을 걷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중간 중간 골목으로 들어가도 길이 모두 연결되어 있으니 길을 잃었더라도 너무 걱정하지 마시라. 잠시 미로를 즐기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테니.
 

3. 삼청공원~부엉이박물관

맑고 깨끗한 산과 물 덕분에 사람도 맑아진다는 삼청동의 의미를 직접 깨닫기 위해선 역시 삼청공원을 찾아야 한다. 하지만 지금은 겨울이니 굳이 무리할 필요는 없을 듯. 골목길에서 삼청공원에서 감사원길에 못 미쳐 만나는 삼거리, 즉 음식점 도반에서 오른쪽으로 가면 삼청동 방향이고 왼쪽으로 가면 가회로 방향인데, 삼청동 방향으로 난 오른쪽길로 들어서서 작은 골목에서 좌회전하면 부엉이박물관에 닿는다. 꼬불꼬불 골목길도 독특한 분위기의 카페도 재미난 길이다. 
 

4. 부엉이 박물관~가회박물관

부엉이박물관에서 베트남대사관을 지나 제법 가파른 감사원길을 지나면 오른쪽에 삼청동우체국이 보인다. 가회로 일대의 한옥마을이 보이는 이곳을 두고 누군가는 ‘서울의 몽마르뜨’라고 부르기도 했다는데, 야트막한 언덕에 올라 내려다보이는 풍경이 제법 그럴싸하다.

양쪽으로 한옥마을이 가득 펼쳐지는 북촌마을을 보며 문득 스스로에게 묻는다. 서울시민인 나는 과연 서울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었던 걸까. 서울은 놀고먹는 유흥문화만 있는 것이 아니었다. 오랜 시간을 품어온 골목골목길은 도시 여행자들에게 끊임없이 이야기를 걸어오고 있었다.

가회동길을 따라 내려오다 서울닭문화관이 보이는 골목으로 들어가 만나는 첫 번째 삼거리에서 우회전을 해서 조금 더 걸으면 가회박물관이 보인다. 다시 설명하자면, 믿음치과 맞은편 좁은 골목길의 가파른 계단을 다 올라가서 오른쪽 모퉁이를 돌면 한옥들 사이에 가회박물관이 빼꼼 고개를 내민다. 길을 따라 그대로 나오면 다시 가회로로 이어진다.
 

5. 가회박물관~안국역

고즈넉한 가회동길(가회로)을 따라 내려오면 북촌미술관을 지나 재동초등학교가 보인다. 재동초등학교에서 직진해서 헌법재판소를 지나면 안국역이 나온다. 그냥 가기 아쉽다면 재동초교 사거리 전의 삼거리에서 우회전해서 만나는 작은 골목길로 들어서 보자. 아기자기한 카페며 레스토랑이 가득이다. 계속 직진하면 출발했던 천수마트와 정독도서관 사거리와 만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