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독일의 지붕’에서 만난 대자연의 파노라마
‘독일의 지붕’에서 만난 대자연의 파노라마
  • 글·박상신ㅣ사진·김세정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RDIC WALKING TOUR | 독일 ② 추크슈피체(Zugspitze)

▲ 추크슈피체 플라츠 주변을 트레킹하는 투어팀. 주변으로 펼쳐진 알프스 산군의 풍광이 그림처럼 아름답다.

추크슈피체 플라츠역 인근 약 5km 구간 산책로 조성

글·박상신 한국노르딕워킹협회(KNO) 헤드코치ㅣ사진·김세정 KNO 코치ㅣ장비협찬·메드아웃도어

▲ 정상 아래 그라이나우 마을.
독일 남부의 휴양도시인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Garmisch-Partenkirchen)은 기차역을 중심으로 오른쪽은 가르미슈, 반대쪽은 파르텐키르헨 마을로 나뉘어져 있다.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은 독일과 오스트리아의 국경을 이루는 로이자흐 강 옆에 형성된 도시로 알프스산군으로 둘러싸여 있어 마을 전체가 자연 리조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목초지대의 그림 같은 집들과 알프스 장엄한 풍광을 볼 수 있다기에 투어팀은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으로 향했다. 뮌헨 중앙역에서 1시간30분을 기차로 달려 마을에 도착한 투어팀은 독일의 지붕 추크슈피체(Zugspitze, 2962m)를 가기 위해 다시 역에서 산악열차를 타고 2600m 고지인 추크슈피체 플라츠(Zugspitzplatt)에 도착했다.

만년설 위에 폭설까지 내린 추크슈피체 플라츠역은 오직 설산과 하늘만이 존재하고 있었다. 고글 없이는 눈을 뜰 수조차 없을 정도로 눈부시게 빛나는 태양 아래 펼쳐진 새하얀 눈밭 세상에 투어팀 모두 감탄사를 연발했다.

정상에는 겨울 레포츠를 즐기려는 사람들을 위해 피클 차량 서너 대가 눈밭을 고르고 있었다. 스키와 독일 전통 썰매를 메고 올라온 사람들은 이곳에서 자연설을 만끽하며 스키며 보드를 탄다고 했다. 투어팀도 스키를 타고 아이프(Eibsee) 호수까지 하산하고 싶은 마음이 들 정도로 추크슈피체의 슬로프는 매력적이었다.

▲ 추크슈피체 정상에서 바라보면 아이프 호수와 주변 산군이 어우러진 환상적인 풍광을 볼 수 있다.

장엄한 알프스 산군 발아래 펼쳐져
해발 2600m의 추크슈피체 플라츠에서는 우뚝 솟은 정상과 험준한 알프스 산맥이 한눈에 들어온다. 완만한 분지형태의 이곳은 사계절 내내 만년설이 있어 알프스의 풍경을 조망하며 반경 5km 정도 노르딕워킹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단 아이프 호수로 하산하거나 정상에 도보로 오르기 위해서는 전문 산악장비가 있어야한다. 추크슈피체가 깎아지른 절벽에 만년설이 뒤덮인 바위산이기 때문이다.

▲ 정상에 선 투어팀.
투어팀은 추크슈피체 플라츠역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이동해 정상에 도착했다. 고작 360m 정도 올라왔을 뿐인데 어지럽고 귓속이 멍멍 해지는 느낌이 들었다. 게다가 플라츠역과는 달리 몸을 가누기 힘들 정도로 세찬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마저 뚝 떨어졌다.

잠시 몸을 추스르고 주변의 풍광을 천천히 감상했다. 저 멀리 아이프 호수가 손바닥보다 작은 크기로 보이니 산의 고도가 실감이 난다. 산악열차를 갈아 탈 때 만해도 42유로의 요금이 다소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정상에 선 순간 그런 생각이 싹 사라졌다. 끝도 없이 펼쳐진 알프스 산맥과 푸른 하늘, 아이프 호수의 절묘한 조화가 신의 세계처럼 오묘하고 신비로웠기 때문이다.

아름다운 풍광을 오래오래 감상하고 싶었지만 매서운 바람과 고소증세로 투어팀은 정상에서 서둘러 내려왔다. 아름다운 그라이나우(Grainau) 마을을 둘러보고 해질 무렵이 되어서야 뮌헨으로 가는 기차에 몸을 실었다.

알프스의 고봉 추크슈피체를 산악열차와 케이블카가 아니었다면 감히 정상까지 오를 수 있었을까. 대자연의 파노라마가 펼쳐지는 독일 최고봉 추크슈피체. 일상의 번잡함에서 벗어나 잠시나마 알프스의 품에 안겨 편안하게 쉴 수 있었던 시간이다.
 

Tip.노르딕워킹에서 팔과 다리의 정확한 동작
▶ 팔꿈치가 꺾이지 않도록 주의하며 배꼽 높이까지만 스윙한다.
▶ 폴과 뒤쪽에 선 다리가 서로 평행하도록 지면을 딛고 손바닥을 펴서 힘차게 밀친다.
▶ 발은 뒤꿈치부터 착지하고 발바닥, 발가락 순으로 힘차게 지면을 밀치고  나간다.

※ 위에 설명된 대로 발과 팔 동작이 원활하게 움직이면 장시간 트레킹 시 체력소모를 50%까지 줄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