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화사한 온실 식물원과 전망대까지 갖춘 캠핑촌
화사한 온실 식물원과 전망대까지 갖춘 캠핑촌
  • 이철규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ne Night In The Campsite Part 1 포천 유식물원 캠프장

▲ 하늘전망대 바로 아래 위치한 하늘정원에는 현재 한창 캠프장 공사가 진행 중으로 A캠프장에 비해 한산하고 조용하다.

장비협찬·코베아(1588-5515)

미국 국립공원의 토대를 만든 존 뮤어는 평생을 자연 속에서 살고자 했다. 그는 요세미티국립공원에 댐이 설치되는 것을 막진 못했지만 후일 그의 사상은 자연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어 놓았으며 환경보호를 위한 기관이 필요함을 인식하게 만들었다. 그는 나무와 꽃, 숲의 영혼과 대화했으며 자신을 또 다른 친구로 여겼다. 사실 캠핑은 대자연으로 돌아가 인간 본연의 모습으로 자연과 대화하기 위한 수단이다. 존 뮤어가 했던 것처럼 풀밭에 누워 대지의 숨소리를 느끼며 나무와 숲을 친구로 만드는 일이다.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에 자리한 유식물원 캠프장은 아이들과 캠핑을 즐기며 식물원의 다채로운 식물들을 둘러볼 수 있으며 실내온실에 마련된 황토방을 이용한 휴식도 가능하다. 여기에 등산과 숲 트레킹 등 숲과 친해질 수 있는 모든 것을 갖춘 곳이다.

▲ 유식물원 캠프장은 매표소를 지나면 A캠프장과 B캠프장으로 나눠진다. 캠핑카나 캠핑 트레일러를 가져갔다면 A캠프장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주말을 맞이해 캠핑장을 찾은 가족 많아
캠프장 내에는 주말을 맞아 형형색색의 텐트로 가득하다. 주중에 온갖 심술을 부리던 하늘이 모처럼만에 환한 미소를 지어 너도나도 캠프장으로 나온 것이다. 다닥다닥 붙어 있는 텐트 사이를 노란 릴 선이 전화선처럼 이웃 간을 연결해주었다. 추위를 이기기 위해 보일러나 전기담요를 사용하는 캠퍼들이 많다보니 전기를 끌어다 쓸 수 있도록 해주는 릴 선은 동계 장비 중 하나가 되었다.

▲ 하늘전망대에서 하늘정원으로 내려가는 길. 숲길을 따라 내려서다 보면 지난 한 주간의 모든 스트레스가 씻은 듯이 사라진다.
사람들로 북적이는 공간을 피해 전망대 아래 한적함이 느껴지는 풀밭 위에 자리를 잡았다. 캠프장 전경도 조망할 수 있고 포천과 철원 일대를 굽어볼 수 있는 전망대도 코앞이라 그럭저럭 쓸 만한 장소다 싶다. 널찍한 풀밭에 인디언 텐트와 돔형 텐트의 결합형인 코베아의 그레이트 파빌리온을 쳤다.

1개의 중앙 폴과 3개의 메인 폴로 구성된 그레이트 파빌리온은 3개의 출입구를 모두 메인 출구로 사용할 수 있는데다 내부가 상당히 넓다. 텐트를 치고 키친테이블과 화로를 설치한 후, 늦은 점심을 준비했다. 하나둘 피어오르는 밥 냄새가 캠프장을 가득 채웠다. 어릴 적 동네 뒷산에서 놀다보면 집에 돌아가야 시간임을 알려주는 것은 집집마다 피어오르는 아궁이 연기와 구수한 밥 냄새였다. 집에서 가져온 몇 가지 밑반찬에 찌개, 김이 전부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풍족하다. 

주린 배를 채우고 식물원 둘러보기에 나섰다. 우선 캠프 사이트 인근의 하늘전망대로 올랐다. 집처럼 꾸민 전망대에 오르니 인근의 아도니스골프장과 창수면, 멀리 포천군 일대의 풍경이 한눈에 펼쳐진다. 포근한 날씨에 가스가 가득하긴 했지만 멀리 철원군의 풍경까지 감상할 수 있었다.

▲ 봄이면 아이리스와 온갖 꽃들로 뒤덮이는 ‘탱고의 정원’에서 본 레스토랑.

식물원 온실에서 식물 관찰하는 재미도 있어
▲ 캠프장 내부에 있는 온실 정원. 열대식물과 선인장 등이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아이들을 위한 아동도서관도 있다.
전망대에서 내려와 식물원의 온실로 향했다. 유식물원은 본래 백합목 붓꽃과의 식물인 아이리스전문 식물원이다. 봄이면 ‘탱고의 정원’이나 ‘꽃창포원’에 아이리스와 창포가 만발했겠지만 겨울이다 보니 온실에서만 꽃과 식물들을 접할 수 있다. 5백여 평의 온실 내에는 선인장과의 무륜주, 돌나물과의 크라슐라, 야자류와 열대 밀림식물, 다육식물 등이 자리고 있으며 온실의 냉방을 위해 피우는 난로를 이용해 내부 한쪽에는 황토 찜질방도 조성돼 있다.

온실을 한 바퀴 둘러보고 나오니 아이들이 한창 물수제비와 수중생물 채집에 열을 올리고 있다. 온실과 정원 사이를 흐르는 계곡에는 아직 겨울잠에 들어가지 못한 식구들이 제법 있었다.

이외에 레스토랑과 등잔박물관을 둘러보고 캠프사이트로 돌아왔다. 지친 햇살이 서서히 힘을 잃어간다. 바람은 잠을 자고 있지만 힘을 잃은 햇살 탓인지 추위가 느껴진다.

캠프장은 산자락이나 숲 속에 위치하다보니 다른 곳에 비해 저녁이 빨리 찾아오는 법이다. 여느 계절보다 밤이 긴 겨울 야영장에 하나 둘 불빛이 켜지기 시작한다. 아이들의 추위를 녹여줄 화로불과 밤을 밝혀줄 등잔불까지 마치 아이들을 감싸주는 어머니의 따뜻한 품처럼 텐트 안을 수놓은 불빛들이 정겹기만 하다.
야영장은 하나의 작은 불빛 마을이 되었다. 사랑하는 가족들과 살과 살을 맞대고 지새우는 밤, 이 밤이 아이들에게는 더없이 행복한 추억으로 남을 것이다. 또 화로불 앞에서 나눈 부부와 연인의 이야기들만큼 행복은 차곡차곡 쌓여만 간다. 사랑스런 사람들의 이야기 덕에 이 밤이 더더욱 포근하게 느껴진다.

Information - 유식물원 캠프장

경기도 포천군 신북면 삼정리에 자리한 유식물원 캠프장은 캠핑과 식물관찰 등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캠프장 내에는 레스토랑과 식물원, 전망대, 등잔 박물관 등의 건물이 들어서 있다. 박물관에는 세계 여러 곳에서 수집한 40여 종의 등잔을 접할 수 있다.

캠프장을 이용하기 위해선 사전에 예약을 해야 하며 저녁 7시까지는 입장해야 한다. 캠프장 내에는 화장실과 취사장, 샤워시설 등이 들어서 있으며 아이들을 위한 미니 아동도서관, 등산로와 카페 등이 들어서 있다. 이용요금은 4인 가족 기준으로 1박 2일에 2만원, 2박 3일에 3만원이다. 이외에 전기료 5천원, 장작 1단에 7천원이다.
▶ 문의 : 031-536-9922 / 011-351-4713. 
유식물원 홈페이지(www.yoogarde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