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분수와 폭포수가 흐르는 가족 놀이터
분수와 폭포수가 흐르는 가족 놀이터
  • 이철규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utdoor Camping | One Night In The Campsite Part 1 임진강 폭포어장 캠프장

▲ 임진강폭포어장에는 놀이동산을 중심으로 양쪽에 캠프 사이트가 조성돼 있으며 입구에 전기배전함이 설치돼 있다.

파주는 수도권을 방어하기 위한 군사시설물들이 들어서면서 서울을 방어하기 위한 도시로 인식돼왔다. 하지만 근래 들어 대단위 주택 단지와 출판단지, LCD단지 등이 들어서면서 평화와 문화의 도시로 변모하고 있다. 파평면 덕천리에 자리한 파주 임진강폭포어장은 서울에서 1시간이면 접근할 수 있고, 카트경기장과 놀이동산·양어장·캠프장 등이 자리해 최근 많이 캠퍼들이 즐겨 찾고 있다.

장비협찬·코베아(1588-5515)

조선시대까지만 해도 파주는 원평과 파평, 적성, 교화 등 5개 지역으로 나눠져 있었으며 해방 후에는 남과 북을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하던 곳이었다. 하지만 6·25전쟁 후 수도권을 보호하기 위한 군사시설들이 들어서면서 서울을 방어하기 위한 군사도시로 변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교화와 운정 등에 대단위 주택단지가 들어서고 해이리에 출판단지 등이 조성되면서 파주는 군사도시가 아닌 평화와 문화의 도시로 변하고 있다.

임진강변의 화석정에 들렀다 갈 수 있어

▲ 가족과 함께 있기에 캠프장의 저녁은 포근하고 따뜻하기만 하다.
겨울 물안개는 다른 어느 때보다 차고 습하다. 습한 안개 숲을 뚫고 눈 쌓인 길을 미끄러지듯 내달려 자유로 끝 당동인터체인지에 닿았다. 수북이 눈을 이고 있는 주변 산줄기들을 둘러보며 적성 방면의 37번 국도로 들어섰다. 큰길을 버리고 임진리를 지나자 이율곡 선생의 손길이 전해지는 화석정이 눈에 띈다. 목적지가 파평면 덕천리라 시간적인 여유도 충분하기에 용연과 파산서원 등의 주변볼거리를 둘러보기로 했다.

임진강 물줄기가 한눈에 바라다 보이는 화석정은 율곡 선생이 말년을 보내며 후학들을 가르치던 곳이다. 지금의 정자는 1966년 다시 복원한 것이지만 당시의 상황을 지켜보았을 고목들이 정자를 호위하고 있다. 정자의 현판은 박정희 대통령의 글씨며 정자에 걸린 시는 율곡 이이가 8세 때 지은 것이다. ‘산은 외로이 둥근 달을 토해내고 강은 만리에서 부는 바람을 머금었네’라는 표현을 쓸 만큼 그는 뛰어난 시인이며 학자였다. 화석정은 율곡이 선조의 피난길을 대비해 매일 기름칠을 했다는 일화가 전해지면서 더더욱 유명해진 곳이다.

▲ 임진강폭포어장 캠프장은 산책로를 따라 폭포와 양어장 등 주변을 둘러볼 수 있다.
화석정에서 내려와 눈길을 헤치고 북으로 달려 다다른 곳은 파평 윤씨의 시조인 윤신달의 탄생 설화가 전해지는 용연이다. 고려 개국공신 중 한명인 윤신달은 금궤 안에서 발견됐으며 겨드랑에는 81개의 비늘이, 발바닥에는 북두칠성을 상징하는 7개의 점이 있었다고 한다.

최근 파주시에서 용연 주변을 관광단지로 조성하면서 산책로를 만들고 화장실과 주차장까지 설치했다. 이른 아침이라 하얀 눈이 쌓인 숫눈길을 따라 산책로 주변을 한 바퀴 돌아보았다. 흰 눈송이들이 햇살에 반짝이며 남에게 질세라 자신을 뽐내며 화사한 빛을 발한다. 숲과 어우러진 눈길은 고요함과 따스함을 느끼게 한다. 때문에 사람들은 숲을 걷고 산책을 통해 자신을 정화하는 것일 것이다.

용연을 나와 1km 정도 거리에 자리한 파산서원으로 차를 몰았다. 이이 선생과 백윤걸의 주창으로 창건된 파산서원은 대원군이 서원철폐령에도 살아남은 47개 서원 중 한 곳이다. 최근 복원 작업을 마쳐 사당과 솟을삼문이 깔끔하다. 사당 옆으로는 경현단을 세워 옥천 조감과 창랑 성문준 등의 도학과 문예가 뛰어난 학자들의 얼을 기리고 있다.

발목까지 빠지는 눈을 헤치고 사당을 둘러본 후, 최종 목적지인 임진강폭포어장 캠프장으로 향했다. 캠프장은 파산서원에서 지척이다. 주도로를 빠져나와 폭포어장 안쪽으로 들어서자 왼편으로 캠프장을 안내하는 표지판이 보인다. 놀이공간 양쪽 공간에 마련된 캠프장에는 전기콘센트를 꽂을 수 있는 배전판과 세면대, 샤워장 등이 갖춰져 있다.

▲ 캠프장 반대편에 자리한 연못. 여름에는 분수대가 가동되며 물고기에게 직접 먹이를 줄 수도 있다.

엄동설한에도 더 없이 안락한 캠핑 텐트
소나무가 길게 늘어선 한쪽 공간에 자리를 잡고 ‘코베아 그레이트 파빌리온’을 설치했다. 날씨가 찬 탓에 땅바닥은 온통 얼음덩이다 보니 단단한 땅에 펙을 박는 것도 쉽지 않다. 한차례 부산을 떨며 안간힘을 쓰다 보니 그런대로 포근한 잠자리가 탄생했다. 바닥에 전용 시트를 깔고 나니 더없이 좋은 거실이다.

텐트 내부를 정리하고 아이들과 밖으로 나와 캠프장 주변 산책에 나섰다. 여름이면 아이들을 위해 놀이동산이나 카트경기장을 찾았겠지만 겨울철이라 모두 휴장이다. 결국 아이들이 가장 큰 관심을 보인 캠프장 앞에 있는 인공폭포로 향했다. 밤새 토해낸 냉기로 주변의 모든 나무에 하얗게 서리가 앉았다.

폭포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산책로를 따라 허브 차 전시관에 들어섰다. 실내에는 온통 향기롭고 그윽한 허브 향이다. 또한 다양한 모양과 색동의 옷을 입은 차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모두 것들이 한 번은 만져보고 싶은 사고 싶은 욕구가 들게 한다.

▲ 캠프장으로 들어서다 만난 설경. 나뭇가지들이 하얗게 눈을 이고 있다.

더 있다가는 나도 모르게 물건을 구입할 것 같아 차 한 잔에 몸을 녹이고 인근의 연못으로 향했다. 여름이면 연못 중앙에 자리한 분수대에서 물을 쏟아낼 테지만 겨울이라 햇살을 맞으러 나온 물고기들만이 반길 뿐이다. 아이들이 물고기를 위해 빵 부스러기를 던져준다. 그 부스러기에 열광하는 고기들을 구경하다 다시 텐트 사이트로 돌아왔다. 의자에 기대 따뜻한 국화차 한잔으로 몸을 녹이고 잠시 휴식을 취했다.

앞으로 달려만 가는 시간, 그리고 일상이란 틀 속에 늘 쫓기며 사는 우리의 모습은 삶이 과연 뭔가라는 근원적인 질문을 던지게 한다. 하지만 도심에서는 접할 수 없는 수많은 별빛과 새록새록 단잠에 빠져 꿈을 키워가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니 그 속에 내가 있음을 깨닫게 된다.

이처럼 캠핑은 ‘나’라는 존재에서 ‘우리’라는 존재를 깨닫게 하는 아웃도어인가보다. 때문에 사람들은 아이들을 위해 또 사랑하는 부인을 위해 이 추운 날씨 속에서 텐트를 치고 짐을 정리하는 짐꾼이 되고, 때론 요리사가 되어 주는 게 아닌가싶다.

Information - 임진강폭포어장 캠프장

▲ 지난밤에 내린 눈으로 캠프장은 온통 눈의 천국이다. 눈 위에서 캠핑을 할 때는 텐트 바닥의 눈을 치워내야 한다.
임진강폭포어장 캠프장은 본래 송어나 철갑상어 등을 맛볼 수 있는 음식점으로 놀이동산 주변에 캠프장을 마련했다. 캠프장 내에는 샤워장과 취사장, 화장실 등의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으며 놀이동산을 중심으로 양쪽 두 곳에 캠프사이트가 조성돼 있다.

각각의 사이트에는 초입에 전기배전판을 설치해 겨울철에는 전기장판이나 전기히터 등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캠프장 내부에는 산책로와 간이 골프장, 바이킹, 분수대 등의 시설물이 자리해 아이들과 함께 봄철에는 산책로와 놀이동산을 이용해 즐거운 한때를 보낼 수 있다. 더욱이 폭포어장 맞은편에는 카트경기장도 있어 가족과 함께 직접 카트를 운전하며 경기를 즐길 수도 있다.

캠프장 이용은 1박2일에 1만 5000원이며, 전기 사용료는 3000원이다. 평일에 사전 예약해야 한다. 미리 이야기만 하면 장작도 구매해 준다.
▶ 문의 : 031-959-2222 blog.naver.com/inno03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