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더욱 가볍게, 더욱 슬림하게!
더욱 가볍게, 더욱 슬림하게!
  • 아웃도어뉴스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ECIAL REPORT 2010 ISPO Winter Review Part 3. WINTER SPORTS TREND

ISPO에서는 아웃도어보다 스노스포츠가 주인공이다. ‘유러피안 아웃도어 트레이드 페어’가 아웃도어 전문 전시회라면 ISPO는 스노스포츠를 중심으로 아웃도어와 각종 레저 제품들을 선보이기 때문이다. 특히 겨울에 열리는 ISPO는 세계 유명 스노스포츠 브랜드가 참여해 새로운 시즌의 신제품을 전 세계에 선보이는 자리다.

스노스포츠의 대표적인 활동은 스키와 스노보드다. 이번 전시회에서도 전 세계의 스노스포츠 리딩 브랜드들이 대거 참여해 새로운 유행을 미리 제안했다. 먼저 스노스포츠의 꽃인 스키웨어는 고기능성이 특징이다. 스키가 추운 설원에서 즐기는 레포츠인 만큼 기능성 의류는 필수. 다가올 시즌에는 공기와 수분을 적절하게 조절하는 기능을 갖춘 제품들이 많이 출시된다. 공기층을 분리시켜 보온성을 높이고 수분을 배출하는 폴라텍 제품이 대표적이다.

지금까지 방수가 하드쉘 소재의 대표적인 기능이었다면, 다가올 시즌에는 부드러운 소프트쉘 소재들도 방수 기능을 실현한다. 하드쉘처럼 100% 방수는 아니지만 기존보다 월등히 높아진 수분 방어율로 경쟁력을 갖춘 것이다. 이로 인해 많은 스키웨어 브랜드들이 소프트쉘로 의류를 제작해 독특한 디자인을 선보였다. 소프트쉘 제품은 뻣뻣한 하드쉘 제품보다 변형이 자유로워 다양한 디자인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다가올 시즌에는 슬로프에서 더욱 풍성한 컬러를 기대해볼 수 있다. 옐로우·스카이블루·핑크 등 밝고 경쾌한 컬러는 보다 젊고 트렌디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또 지퍼나 주머니 부위에 보색의 컬러로 포인트를 준 것도 특징이다.

펑퍼짐한 보드복은 그만!
2010년 F/W시즌에 가장 주목할 만한 특징은 보드복의 변화다. 스키웨어가 허리라인을 강조한 슬림한 형태를 추구한 것에 반해 펑퍼짐한 스타일을 고수하던 스노보드 의류가 올해부터는 슬림하고 가볍게 변화한다.

보드 의류의 변화는 스노스포츠 의류가 멀티패션으로 진화하는 과정에서 생긴 결과다. 슬로프에서뿐만 아니라 도심에서도 멋스럽게 입을 수 있도록 슬림하게 제작했기 때문이다. 캐주얼과 스노스포츠의 결합은 특히 여성 보드복에서 변화를 주도했다. 재킷의 경우 허리라인을 강조했고 팬츠는 통을 좁혀 보드복의 전형적인 특징을 벗었다. 컬러는 따뜻한 오렌지와 바이올렛·블루·레드·브라운 등을 다양하게 사용했다.
2010년에는 보드복이 더욱 가벼워진다. 경량의 소재를 사용해 전체적인 옷의 무게를 줄인 것이다. 소재의 사용도 더욱 다양해져 합성소재뿐만 아니라 실크와 면·코튼 등을 사용해 내추럴리즘을 추구한 것도 특징이다.

의류와 더불어 장비의 변화도 뚜렷하다. 친환경 소재의 사용이 늘어났고, 경량성을 실현했으며, 보다 편안한 라이딩이 되도록 기술적인 진보를 이룩했다. 나무로 데크를 만들거나 재활용 소재로 플레이트를 만드는 등 자연을 손상시키지 않기 위한 브랜드들의 노력이 잇따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