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내가 묻고 삶이 답하다, 류시화 신작 산문집
내가 묻고 삶이 답하다, 류시화 신작 산문집
  • 이지혜 기자ㅣ정영찬 기자
  • 승인 2017.04.1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는 날아가면서 뒤돌아보지 않는다’

‘삶이 나에게 가르쳐 준 것들’, ‘하늘 호수로 떠난 여행’ 이후 류시화 특유의 울림과 시선을 담은 신작 산문집. 삶과 인간을 이해해 나가는 51편의 산문을 묶었다.

류시화 시인의 신작 산문집, '새는 날아가면서 뒤돌아보지 않는다'

여기에 실린 ‘마음이 담긴 길’, ‘퀘렌시아’, ‘찻잔 속 파리’, ‘화가 나면 소리를 지르는 이유’, ‘혼자 걷는 길은 없다’, ‘마음은 이야기꾼’, ‘장소는 쉽게 속살을 보여 주지 않는다’ 등 여러 글들은 페이스북에서 수만 명의 독자에게 큰 반향을 일으켰다. 미사여구를 배제하고 언어의 낭비 없이 담백하게 써 내려간 글들이 오히려 진정성 있게 다가온다.

경희대 국문과 시절 은사였던 소설가 황순원 선생이 “시는 젊었을 때 쓰고, 산문은 나이 들어서 쓰는 것이다. 시는 고뇌를, 산문은 인생을 담기 때문이다”라고 한 말을 잊지 않고 있다고 저자는 말하지만, 청춘 시절 시작된 인간 존재와 삶의 의미에 대한 추구가 어떤 해답에 이르렀는지 서문 제목 ‘내가 묻고 삶이 답하다’에서 드러난다.

이 신작 산문집은 독자의 오랜 기대에 대한 류시화의 성실한 응답이면서 상실과 회복에 관한 우리 모두의 이야기이다. 쉽게 읽히면서도 섬세하고 중량감 있는 문장들로 우리를 ‘근원적인 질문과 해답들’로 이끌어가는 감각이 시인답다.

51편의 산문이 태피스트리를 직조해 가며 사람들의 마음에 있는 궁극적인 물음에 답하는 이 책은 오랫동안 그의 신작을 기다려 온 독자들에게는 그가 20여 년 전에 발표했던 첫 산문집보다 더 첫 산문집인 것처럼 신선하다.

그의 글들이 언제나 ‘지금, 살아 있다는 것’을 이야기하는 것과도 무관치 않을 것이다. 다작하지 않는 작가이기에 그의 새 글을 읽는 마음이 각별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