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에어매트리스의 터진 구멍 메우기
에어매트리스의 터진 구멍 메우기
  • 이철규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pair 아웃도어 수선 교실

에어매트리스는 내부에 일정하게 작은 구멍이 나 있는 우레탄이 들어있는 에어&폼 매트리스와 PVC로 만든 매트리스가 있다. 에어매트리스에 구멍이 나 공기가 빠져나가는 경우, 매트리스 구입 시 들어있는 수선용 키트나 집에 있는 접착제와 수선 테이프를 이용해 구멍이 난 부분을 메워줄 수 있다.

에어&폼 매트리스는 인플레이트 매트, 자충식 매트리스라고도 불리며 냉기 차단력이 뛰어나 캠퍼들이 즐겨 사용하는 제품이다. 이는 에어&폼 매트리스의 안쪽에 있는 우레탄이 공기층을 형성, 바닥의 냉기와 피부 사이에 방어벽을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에어매트리스는 일반 스펀지 매트리스나 은박지 매트리스에 비해 부피를 줄이기 쉽고 가벼운 데다 냉기 차단력이 뛰어나지만, 날카로운 물건이나 빼족한 못에 의해 구멍이 나기 쉽다. 더욱이 에어매트리스의 미세한 구멍은 찾기도 쉽지 않고 복구하기도 어렵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에어매트리스에 구멍이 난 곳을 찾지 못해 새 것으로 교환하거나, 알지 못한 채 방치하곤 한다. 에어매트리스의 수선은 우선 수선용 키트를 구비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따로 수선용 키트가 없다면 집에 있는 강력 본드와 귀이개, 텐트 수선용 테이프를 이용해도 된다.

매트리스에 구멍이 난 것으로 의심된다면 매트리스에 공기를 가득 채운 뒤, 우선 구멍이 난 부분을 찾아야 한다. 구멍 난 부분을 찾는 방법은 두 가지로 커다란 고무대야나 세숫대야 같은 것에 물을 채우고 물속에 매트리스를 넣어 공기 방울이 올라오는 부분을 찾는 방법과 테이블이나 상 위에 매트리스를 펼쳐놓고 물을 뿌릴 때 사용하는 분무기를 이용, 구멍이 난 것으로 의심되는 부분에 물을 뿌려 거품이 이는 것을 보고 구멍이 난 부분을 찾는 것이다.

거품이 이는 부분을 찾았다면 우선 깨끗한 수건이나 스카프 등을 이용해 먼지나 이물질 등을 제거한다. 이물질을 제거한 후에는 구멍 난 부분의 물기가 마를 때를 기다려 강력접착제를 귀이개에 발라 구멍 난 부분에 발라준다. 구멍 난 부분에 접착제를 발라 구멍을 메운 뒤에는 수선용 테이프를 구멍의 크기보다 크게 잘라 붙여준다.

수선용 테이프를 바른 후에는 반드시 테이프를 붙인 부분에 수건을 덮고 코펠에 물을 끓여 다림질을 해준다. 다림질을 할 때는 테이프를 붙인 곳에 공기가 차지 않도록 골고루 문질러준다. 이때 제대로 다림질을 해줘야 테이프가 떨어지지 않고 오랫동안 붙어 있게 된다.

▶ 수선 순서

▲ 분무기로 매트리스에 물을 뿌려 구멍이 난 부분을 찾는다. 공기를 채운 매트리스에 물을 뿌렸을 때 거품이 나는 부분이 바로 공기가 빠져나가는 부분이다.
▲ 구멍이 난 부분을 발견했으며 깨끗한 수건을 이용해 먼지나 이물질 등을 제거한다.
▲ 젖은 부분의 물기를 말린 후, 강력접착제와 귀이개를 이용해 구멍이 난 부분을 접착제를 발라준다.
▲ 접착제를 발랐으면 구멍이 난 부분보다 조금 크게 수선용 테이프를 자른다.
▲ 자른 수선용 테이프를 구멍이 난 부분에 붙여준다.
▲ 수선용 테이프를 붙인 후, 코펠 뚜껑에 물을 끓여 다림질을 해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