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봄철 캠핑을 위해선 장비 점검 필수
봄철 캠핑을 위해선 장비 점검 필수
  • 이철규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amping School

따뜻한 봄날이 시작되면 캠퍼들 역시 자연을 찾아 떠나기 마련이다. 최근 겨울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었다고는 하지만 아직까지는 대부분의 캠퍼들이 봄부터 캠핑을 시작한다. 봄철 멋진 캠핑을 즐기기 위해선 새로운 장비와 성능 좋은 장비들을 구입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존의 장비를 수선하고 제대로 보관하는 것도 중요하다.


야외에서 하룻밤을 보내기 위해선 가장 필요한 것이 텐트다. 가을이나 겨울철 사용한 텐트를 젖은 상태에서 그대로 텐트 주머니에 넣고 보관할 경우, 다음해 봄 캠핑을 가기 위해 텐트를 꺼내보면 매캐한 냄새와 함께 천 곳곳에 곰팡이가 핀 것을 발견하게 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반드시 캠프장에서 텐트를 뒤집어 바닥의 물기를 없애고, 바람이 잘 통하는 서늘한 곳에서 천을 말린 후 텐트 주머니에 넣는다. 또한 이슬에 젖은 플라이는 사이트 한쪽에 빨랫줄을 설치해 물기를 말린 다음, 텐트 주머니에 넣어야 한다. 젖은 플라이를 습한 곳에 그대로 방치할 경우, 텐트 플라이에 곰팡이가 피고 코팅막이 벗겨져 내구성이 급격히 떨어지게 된다. 때문에 텐트 주머니에 넣어 둔 텐트와 플라이는 봄철 사용하기 전, 한 차례 서늘한 곳에서 건조시켜 주고 폴과 함께 넣어 빼놓고 가는 일이 없도록 한다.

텐트와 더불어 체온을 보호해 주는 다운 침낭 역시 반드시 서늘한 곳에서 말려 줘야 한다. 또한 집에 가져온 뒤에는 벽장 한쪽에 행거를 설치해 펼친 상태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다운 침낭은 침낭 주머니에 넣기보다 펼쳐 놓아야 복원력을 유지할 수 있다. 봄철 침낭을 사용하기 전에 쫙 펼쳐 복원력을 높여 준다.
타프 역시 현장에서 물기를 제거하고 직사광선이 안 드는 서늘한 곳에서 말린 후, 보관주머니에 넣어야 한다. 타프는 사용하기에 앞서 실내에 타프를 펼쳐 놓고 코팅이 벗겨진 부분에는 방수용 스프레이를 뿌려주고 구멍이 난 부분은 수선용 키트를 이용해 수선해 준다.

테이블과 의자는 반드시 봄철 캠핑에 나서기 전에 나사나 리벳 연결부위를 점검하고 구멍 난 의자의 천은 새 것으로 갈아주어야 한다. 또한 연결 부위나 테이블의 나사 부분에는 먼지가 끼거나 녹이 스는 것을 막기 위해 윤활유를 발라주는 것이 좋다.

버너는 점화부의 풀린 나사를 조여 주고 제너레이터 연결 부위의 먼지 등을 제거해 주어야 한다. 또 지난겨울 내내 연료통 안에 가솔린을 채워 놓은 채 방치했다면 연료통 내부의 압력을 높여주는 펌프의 고무 파킹 부분도 새것으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