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우리가 몰랐던 백패킹
우리가 몰랐던 백패킹
  • 글 사진 제공 김민수, 백수진
  • 승인 2016.11.2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LL ABOUT BACKPACKING

▲ 동네 뒷산조차 올라가 보지 않았다면 장비를 검색하기에 앞서 체력부터 길러야 한다. 산을 오르거나 길을 걸으며 기초체력을 다져야 백패킹을 할 수 있다. 짐을 나르고 오르고 걷고 설치하고 철수하는 일은 쉬워 보이지만 여간한 체력 없이는 할 수 없다. 체력을 기르고 유지하는 것. 무엇보다 중요하다.

▲ 흔적을 남기지 말자. 내가 찾아낸 것은 그 자리에 그대로 남겨둬야 한다. 산나물이나 도토리 같은 것을 채취하지 말자. 모닥불을 피울 때 주변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도 잊지 말자. 허용된 지역 외에는 취사나 모닥불을 피우지 않아야 한다.

▲ 백패킹에서 쓰이는 프라이팬은 대부분 경량이며 손잡이가 분리되거나 접힌다. 그중에 볼이 깊은 프라이팬 하나만 있으면 즉석밥을 데우기도, 라면이나 찌개를 끓이기도 심지어 고기를 구울 수도 있을 만큼 다양하게 활용된다.

▲ 늘 챙겨는 가지만 사용 횟수가 적은 장비는 과감히 배제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배낭의 무게는 15kg이 넘지 않아야 하며 침낭, 매트 등 가벼운 것은 아래쪽에, 텐트 등 무거운 것은 위쪽에 패킹한다.

▲ 백패킹 버너 대부분은 화구가 작아 두께가 얇은 코펠을 올렸을 때는 중앙부로 화기가 집중돼 음식을 태우기 쉽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버너 패드’를 사용하면 좋은데, 열을 분산시켜 골고루 음식을 익힐 수 있다. 코펠 밥은 물론 고구마나 옥수수도 구워 먹을 수 있다.

▲ 자연에선 용변을 보는 것이 참 힘들다. 어쩔 수 없이 노상방뇨 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에코 삽으로 땅을 깊게 파고 처리까지 확실히 해야 한다. 인분은 분해가 아주 더디다. 그래서 위에 미생물 분해파우더까지 뿌려주면 더 좋다.

▲ 섬 캠핑을 한다고 무조건 해변에 텐트를 펼칠 수 있는 건 아니다. 질퍽한 모래를 만나거나 울퉁불퉁한 바닥에서 텐트를 쳐야 할 때도 있다. 편평한 땅 한 자락이 아쉬운 상황. 이럴 때를 대비하는 가장 중요한 장비는 바로 매트리스다. 매트리스는 일정 이상의 두께가 확보돼야 한다. 지지력이 튼튼하고 내구력을 우선순위로 고르자. 우리나라 기후 여건을 보았을 때 동계 백패킹을 위해서는 단열성능치가 4.5 이상이면 충분하다.

▲ 전기가 공급되지 않는 야생 캠핑에서 큰 위안이 되는 것은 파워뱅크라는 야외 전원공급 장치다. 이것을 이용해 DC12v 전원을 공급받아 랜턴이나 노트북 등 기타 전기 장치를 사용할 수 있다. 주로 인터넷 쇼핑몰이나 자작 캠핑 관련 카페에서 완제품을 구입하거나 재료를 구입해 직접 만들어 쓰기도 한다.

▲ 섬 캠핑을 떠나기 위해서는 일단 섬에 대한 최근 정보를 모아 야영하기 좋은 곳을 고르고 간단한 식료품을 구할 곳과 물을 얻을 곳, 화장실을 해결해야 할 방법을 체크한 뒤 떠나야 한다. 되도록 자주 지도 앱을 검색하며 대략적인 섬 지형을 머릿속에 그려두자. 트레킹, 명소 탐방 등 경험해보고 싶은 것들을 추려 계획해야 한다.

▲ 아무리 육지와 가까운 섬이라도 접근 방법이 달라지는 만큼 더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 미리 지역 정보를 알아가는 것이 중요하다. 각 지방자치단체의 문화관광 카테고리에서 대략적인 정보를 얻고 그 이하 읍, 면 지역의 총무계 또는 산업계에 전화를 걸어 자세한 지역 상황과 섬 내의 필요한 연락처를 수집해야 한다.

▲ 모래사장에 텐트를 칠 때는 길고 널찍한 알루미늄 샌드팩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만일 일반 팩인 경우엔 모래를 되도록 깊이 파고 박아 묻는다. 모래구덩이를 파고 큰 돌에 스트링을 걸어 묻는 것도 또 하나의 방법이다.

▲ 과거에 사람이 살았던 적 있는 무인도에서는 오래된 우물이나 고인 물을 쉽게 발견할 수가 있다. 휴대용 정수기를 준비해간다면 식수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카다딘, MSR의 제품도 좋지만 아쿠아탭스와 같은 정수제나 라이프스트로 등도 유용하게 쓰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