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캠프장에서 만큼은 내 이웃을 사랑하자
캠프장에서 만큼은 내 이웃을 사랑하자
  • 이철규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amping Column

캠프장은 많은 사람들이 함께 이용하는 공간이다. 이 공간에서는 생전처음 본 사람이 이웃이 되고 때론 술 한 잔에 절친한 친구로 가까워지기도 한다. 하지만 이웃사촌을 잘못 만날 경우 밤새 잠을 설치게 되고 때론 불안함에 뜬눈으로 밤을 샐 수도 있다. 휴식의 공간이 되어야 할 캠프장이 고통의 장소로 변하기 않기 위해선 미리미리 안락한 사이트를 선택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남들을 위해 서로 양보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사실 캠프장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내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이다. 우리에게는 예부터 서로 상부상조하는 풍습이 있었다. 새로 이사를 했거나 집안에 경사스런 일이 있으면 떡을 돌리거나 잔치를 베풀기도 했다. 또한 아직도 결혼식이나 장례식장에는 상부상조하는 마음으로 축의금이나 부의금을 건네곤 한다.

캠프장에서 떡을 돌리거나 잔치를 베풀 필요는 없다. 다만 늦은 시간에는 이웃을 위해 소음을 줄이고 늦은 밤까지 이어지는 음주 시간만 줄여도 된다. 아니 캠프장 내에서 차량의 운행을 줄이고 먼지를 일으키지 않는 것만으로도 우린 이웃과 친해질 수 있다. 또한 다른 사람들의 캠핑을 위해 캠프 사이트를 깨끗이 청소한 것도 먼 이웃을 위한 사랑이다.

내가 어질러 놓은 사이트에 다시는 가기 싫듯이 남들도 그 사이트에는 텐트 치기가 싫은 법이다. 나만 즐기면 된다는 생각에 남들보다 두 배의 사이트를 차지하거나, 밤늦은 시간에 텐트를 치느라 소란을 피우고, 시끄러운 엔진소음으로 주변을 깨웠다면, 이제는 이웃을 사랑하는 캠퍼로 거듭났으면 한다.

늦은 밤에 도착했다면 1박에 필요한 장비만 챙기고 텐트는 다음날 설치하는 게 예의다. 또한 캠프장 내에서는 될 수 있으면 차량운행을 제한해야 한다. 캠프장에는 인라인스케이트나 자전거를 타는 아이들도 많고 공을 줍기 위해 아이들이 갑자기 튀어나오는 경우도 있다. 사고도 사고지만 차량이 지나가면서 이는 먼지는 고스란히 음식물이나 고기 위에 내려앉기 마련이다.

작은 것에서부터 남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마음은 내 자신과 내 이웃을 위한 기본예절이다. 이런 마음가짐이 결국 오토캠핑을 온 국민이 즐기는 아웃도어로 정착시킬 수 있는 근본이 다. 집을 떠나 자연 속에서 휴식을 즐기는 모습이나 도시의 각박함 속에서 사는 모습이나 별반 차이가 없다면 그것은 휴식이 아닌 일상의 연속이다.

‘휴식은 몸과 마음이 함께 쉬는 것이다.’ 이 휴식은 재출발을 위한 뒷걸음이며 멀리 뛰기 위한 움츠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