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자전거로 즐기는 뉴질랜드 와이너리 투어
자전거로 즐기는 뉴질랜드 와이너리 투어
  • 정진하 기자
  • 승인 2015.01.29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와인 전문지 ‘와인 엔수지애스트’…올해 최고 10대 와인 여행지로 혹스베이 선정

파스퇴르는 ‘한병의 와인에는 세상의 어떤 책보다 더 많은 철학이 있다’고 말했다. 붉은 철학이 깃든 시간 속을 자전거로 누비고 싶다면, 그 시간이 빚은 맛 좋은 와인을 마시고 싶다면 뉴질랜드의 가장 오래된 와인 산지 혹스베이로 떠나보자.

▲ 주변 경치를 즐기며 자전거 와이너리 투어를 할 수 있다.

최근 미국의 와인 전문지 ‘와인 엔수지애스트(Wine Enthusiast)’는 혹스베이를 2015년 최고의 10대 와인 여행지 중 한 곳으로 선정했다. 북섬 남동쪽 해안지대에 위치한 혹스베이는 따뜻한 건조기후의 여름, 긴 가을과 해양 기후로 까베르네 소비뇽, 멜롯, 시라, 피노누아 등 다양한 종류의 와인이 생산된다. 또 약 30여개의 와이너리가 밀집해 있어 경치를 만끽하며 달리는 자전거 와이너리 투어도 일품이다.

△엘리펀트 힐
2014 최고의 와이너리 레스토랑으로 선정된 엘리펀트 힐(Elephant Hill) 와이너리는 태평양과 포도밭 농장 경치를 감상하며 와인 테이스팅을 할 수 있는 곳이다. 또한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도 함께 운영하고 있어 신선한 제철 음식과 함께 훌륭한 와인을 즐길 수 있다. www.elephanthill.co.nz

▲ 혹스베이에는 약 30여개의 와이너리가 밀집되어 있다.

△블랙 반 와이너리

블랙 반 와이너리(Black Barn Vineyards)는 여행전문지 ‘프롬머’가 발표한 방문자 수가 가장 높은 10대 세계 와이너리에도 순위를 올렸다. 이곳은 프리미엄 보르도 스타일의 레드와인 까베르네 소비뇽, 멜롯 등을 집중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여름에는 토요일마다 라이브 콘서트와 마켓이 열려 그 시기에 방문하는 것이 가장 좋다. blackbarn.com

△처치로드 와이너리
1897년 세워진 처치로드 와이너리(Church Road Winery)는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된 와이너리이다. 이곳은 샤도네와 보르도 스타일의 레드 와인으로 유명하다. 이 와이너리에서는 포도주 저장고인 셀라 도어를 열어 와인 전문가로부터 알기 쉽게 와인 소개를 받고 시음할 수 있다. 아울러 지하에 위치한 와인 박물관 투어도 진행하고 있다. 이곳 또한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 www.churchroad.co.nz

▲ 혹스베이에서는 까베르네 소비뇽, 멜롯, 시라, 피노누아 등 다양한 종류의 와인이 생산된다.

뉴질랜드관광청 권희정 지사장은 “혹스베이의 와이너리를 둘러보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자전거 와이너리 투어”라며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포도 농장 사이의 자전거 트레일은 도로가 평평해 달리기에 매우 편하고 와이너리 주변의 경치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와인투어지도와 자전거 대여는 혹스베이 네이피어와 해스팅스의 i-SITE 여행자 안내센터에서 문의하면 된다.

▲ 2015년 최고의 10대 와인 여행지로 선정된 뉴질랜드의 혹스베이.

▲ 혹스베이는 북섬 남동쪽 해안지대에 위치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