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신체의 노출을 줄이고 방수와 방풍 재킷을 입는다
신체의 노출을 줄이고 방수와 방풍 재킷을 입는다
  • 글 전기준 | 사진 엄재백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irst-Aid Treatment __저체온증

뜨거운 차와 열량 높은 간식은 수시로 섭취한다

늦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12월, 야외생활을 하다보면 강한 바람이나 찬비로 인해 기온이 뚝 떨어져 추위를 느끼게 된다. 이때 찾아오기 쉬운 것이 바로 저체온증이다. 저체온증(Hypothermia)은 체온이 35℃이하로 떨어져 심장이나 폐, 뇌, 등의 중요 장기 기능이 저하돼 이로 인해 체온조절 능력을 잃고 행동장애를 일으키다 사망하는 경우를 말한다.

저체온증에 걸리는 원인은 신체가 장시간 추위에 노출됐기 때문으로 젖은 옷을 입고 장시간 산행을 한다거나, 강한 바람이 부는 야외에서 장시간 캠핑을 즐길 때도 찾아올 수 있다. 저체온증을 예방하는 방법은 신체의 노출 부위를 최대한 줄이고 체온을 잃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산행이나 트레킹을 떠날 때는 반드시 비와 바람을 막아주는 방수, 방풍기능의 재킷을 챙겨야 하며 젖은 옷을 갈아입을 수 있는 여벌 옷도 챙겨가야 한다. 또한 체온의 땀이나 습기를 빠르게 배출시켜 주는 기능성 의류를 입는 것이 좋다.

특히 산 정상 부근은 도심에 비해 기온이 낮고 바람도 강한 만큼 산행 시 자주 따뜻한 차나 물을 마셔줘 체온을 잃지 않도록 하고 캠프장에서는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화로나 히터 등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저체온증의 초기 증상으로는 추위로 인해 입술이 떨리고 오한이 들며, 졸음과 함께 가벼운 언어 장애를 일으키는 경우다. 이때는 더 이상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담요 등으로 몸을 감싸 체온을 보호하고 뜨거운 차와 칼로리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옷이 젖었다면 마른 옷을 갈아입히고, 바람이 심한 곳이라면 산장이나 대피소로 피신한다.

체온이 떨어진다고 해서 술을 마시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아주 급박한 경우가 아니고는 취해서는 안 될 위험한 행동이다. 술은 혈관을 확장시켜 피의 순환을 빠르게 해 순간적으로 몸을 훈훈하게 해줄 수는 있지만, 알코올의 효과가 떨어지고 나면 확장된 혈관을 통해 체온이 더 빠져나가게 된다. 때문에 저체온증 환자에게 술을 먹이는 것은 금물이다.

저체온증은 증세가 심한 경우, 언어장애는 물론이고 행동 불능, 의식이 흐려지고 맥박과 호흡이 약해진다. 이때는 즉시 병원으로 후송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

캠핑이나 산행 시 저체온증을 예방하는 방법은 몸을 따뜻하게 해주고 충분한 휴식과 잠을 취하는 것이다. 과다한 알코올의 섭취와 피로는 다음날 저체온증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으니 충분히 쉬고, 자주 따듯한 물을 마셔 몸을 보호한다. 12월의 저체온증은 사전에 준비만 철저히 하면 예방할 수 있는 만큼 야외로 떠나기 전에 체온을 보호하기 위한 의류와 보온도구를 반드시 챙기도록 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