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아이들 손잡고 캠핑장비 구경오세요!”
“아이들 손잡고 캠핑장비 구경오세요!”
  • 글 사진·이소원 기자
  • 승인 2011.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FACE SHOP <코베아> 계양 직영점

지난 4월, <코베아> 본사 직영점이 독립매장을 오픈했다. 인천 계양구 서운동에 있던 (주)비젼코베아 본사가 남구 도화동으로 이전하면서 물류창고 자리에 새롭게 둥지를 튼 것이다. 덕분에 매장 면적만 약 495m²(약 150평)로 시원하고 널찍하다. 게다가 외부엔 주차장은 물론 <코베아>의 대표적인 텐트를 전시해 두어 직접 보는 즐거움도 선사하고 있다. 시원한 통유리로 돼 있어 각종 캠핑장비는 물론 아웃도어 의류와 함께 전문장비도 시선을 끈다.


<코베아>가 캠퍼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이유는 무엇보다 각종 캠핑 장비의 실물을 볼 수 있다는 점이 아닐까? 시내의 매장은 교통상 이점은 있지만 대신 공간적인 여유는 작다. 쉽게 찾아가서 제품을 구매할 수는 있지만 그 제품이 실제로 어느 정도의 크기를 가졌는지, 어떤 질감을 가졌는지는 확인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대신 외곽에 자리 잡은 매장의 경우 찾아가는 것이 조금 어렵다 뿐이지 상대적으로 넓은 공간에서 제품들을 꼼꼼하게 살필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코베아> 인천 계양 직영점은 원래 본사의 1층에 자리하고 있던 본사 직영점이었다. 그러다 본사가 남구 도화동으로 이전하면서 아예 매장이 물류창고 자리로 독립해 계양점으로 오픈한 것이다. 본사 직영점의 경우 아무래도 제품 회전율도 좋고 AS도 빨라 찾는 고객들이 점점 늘어난 것도 계양점을 오픈한 또 하나의 이유다.


통유리로 시원하게 감싼 매장에 들어서면 우측으로는 코베아에서 전개하는 <바우데>의 의류와 배낭이, 왼쪽으로는 <코베아> 캠핑용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여기에 벽면으로는 <트랑고>의 전문 등반장비들이 자리하고 있다. 덕분에 매장을 찾는 이들은 한 번에 캠핑, 아웃도어, 전문장비 모두를 만나볼 수 있다.

“아이들이 뛰어다니면서 구경하기에도 넉넉한 매장이라서 그런지 30~40대의 젊은 부부와 어린아이들로 구성된 가족들이 매장을 주로 찾아요. 고객들이 만족스럽게 제품을 구경하고 또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돕고 있어요.”

본사 1층에서부터 <코베아> 매장을 담당하고 있던 이민수 점장은 아웃도어 업계에서 20년이 넘는 경력을 지닌 베테랑. 남대문과 동대문 자락의 장비점에서 일한 경력이 있다. 덕분에 고객은 물론 함께 일하는 직원들의 마음도 살피는 여유가 있고 이는 고객들을 친근하게 반기는 직원들로 이어져 매장 분위기를 한껏 돋운다. 본사의 캠핑 프로그램을 적극 활용하는 덕분에 직원들도 캠핑실전(?)을 경험해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제품 구매를 권할 수 있다. 

<코베아> 계양 직영점 이민수 점장
“제품에 대한 믿음을 주는 매장이고 싶습니다”

캠핑이 붐이긴 한 것 같아요. 제가 <코베아>에 온 게 거의 3년 정도 됐는데 해마다 성장률이 배로 커지고 있거든요. 작년에는 6월부터 캠핑 장비를 찾기 시작했는데 올해는 한 달 더 빨라졌구요. 아마 캠핑의 매력을 알게 돼서 그런 것 같아요. 자연 속에서 여유롭게 가족들과 시간을 보낼 수 있으니까요. 아이들도 좋아하니까 젊은 부부들은 한번 캠핑을 시작하면 멈추기 어렵다고 해요. 찾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제품을 믿고 구매할 매장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아이들 손잡고 캠핑장비도 구경하고 가장 적합한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매장이 되고 싶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