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해외직구 거침없는 상승세 이어가
해외직구 거침없는 상승세 이어가
  • 박성용 기자
  • 승인 2014.05.20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까지 4억8천만 달러…최대 쇼핑국 미국, 품목은 의류·신발

해외 직접 구매의 상승세가 가파르다. 관세청은 올해 4월까지 세관을 통해 수입된 해외 인터넷 쇼핑물품이 약 5백만 건에 4억8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 규모였던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50% 이상 급증했다고 밝혔다.

▲ 미국의 아마존닷컴 홈페이지

최대 쇼핑국은 미국(74%)이 압도적이며, 중국(11%), 독일(5%), 홍콩(4%), 일본(2%) 순으로 집계됐다. 품목별로는 의류·신발(27%), 건강기능식품(14%), 화장품(8%), 핸드백·가방(8%)이 전체의 약 57%를 차지했으며, 1회 평균 10만원 안팎의 건강·생활용품 구매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4월까지 정식으로 수입 신고 된 약 350만 건을 분석한 결과 계층별 특징도 흥미로운 결과를 보였다. 구매 연령대를 보면 30대가 전체 구매의 52%(177만 건), 20대는 22%(77만 건)로 인터넷에 친숙하고 구매 능력이 있는 20∼30대 젊은층이 많았다. 또 남성보다는 여성(62%)이, 거주지별로는 서울(32%)과 경기(27%)지역 등 수도권 거주자가 해외 인터넷 쇼핑을 즐기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4월까지 평균 구매 횟수는 2.0회로, 1회가 63%, 2회가 17%, 3∼5회가 14%, 6∼9회가 4%로 조사되었으며, 10회 이상 구매자도 2%(3만1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인터넷 쇼핑은 양질의 제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주의도 요구된다. 관세청은 “위해식품류·농림축수산물(검역물품)·가짜상품 등 품목에 따라 국내 반입이 제한되는 물품은 통관이 불가능할 수 있으며, 세금을 면제받기 위해 가격을 낮춰서 신고하는 경우에는 오히려 큰 손해를 볼 수 있다”고 했다.

관세청은 해외 인터넷 쇼핑물품의 신속 통관을 지원하고 물가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수입물품 가격공개 △병행수입 활성화 △해외직구 통관간소화 정책을 마련하여 지난 4월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