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사이트
국어수업 | LED 랜턴
국어수업 | LED 랜턴
  • 글 서승범 기자
  • 승인 2013.09.17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래시와 랜턴을 하나로

▲ 코베아의 더블 라이트 배터리 랜턴. 손잡이 줄은 분리할 수 있다.

캠핑의 필수품이라면 대개 텐트와 스토브, 코펠 등을 꼽을 텐데, 이 아이템들 못잖게 없어서는 안 될 제품이 랜턴이다. 요즘은 캠핑장에 조명이 설치된 경우가 많지만, 인공조명이 없는 곳이라면 해가 진 후 어떤 아웃도어 활동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조명이 설치된 캠핑장이라고 해도 랜턴을 준비하지 않으면 많이 불편하다.

▲ 실내등 모드.
필요한 만큼 수요도 많아 종류는 더 다양해졌다. 가장 전통적인 방식의 랜턴은 가스나 휘발유, 등유 등을 이용해 밝히는 랜턴이다. 그러다가 개인이 이동할 때 사용하기 위해 플래시가 나왔고, 두 손을 자유롭게 사용하기 위해 헤드랜턴이 등장했다. 플래시와 헤드랜턴은 연료가 아니라 전지를 사용했다. 그러다 건전지를 사용한 랜턴의 편리함 때문에 일반 랜턴에도 건전지를 쓰기 시작했다.

더블 라이트 플래시는 코베아의 제품이다. 일단 별도의 태그는 없지만, 중요한 특징과 사용방법은 포장에 나와 있다. 가장 큰 특징은 두 가지로 쓸 수 있다는 점. 플래시와 실내등(랜턴)으로 사용할 수 있다. 물론 이런 아이디어의 제품은 예전에도 있었다. 빛을 모으기 위한 반사판이 달린 헤드를 떼어내면 자연스럽게 빛이 퍼지기 때문에 촛불과 같은 형태로 사용할 수 있었다. 이 제품은 아예 플래시 헤드와 조명 헤드를 갖추고 있다. 원하는 헤드를 전구 앞에 끼워 사용하면 된다.

다음 밝기. 130루멘(lumens)라고 나와 있다. 130루멘이면 아웃도어 랜턴으로 충분하다. 일반적으로 밝기(조도)의 단위는 룩스(LUX), 루멘은 광속의 단위다. 여기서 광속은 ‘빛의 속도’가 아니라 ‘빛의 양’이다. 광원에서 방출되어 우리의 눈에 감지되는 광선의 총량이다. 빛의 양과 밝기은 조금 다른 개념이다. 정확하게는, 100루멘의 LED의 모든 빛이 1m 거리에 있는 1㎡의 면적에 골고루 비친다면 그 그 면적 안 모든 곳의 밝기는 100룩스다. 정확한 개념을 따지자면 골치가 조금 아픈데, 중요한 것만 기억하자. 130루멘짜리 랜턴 하나 챙겨두면 어지간한 세팅의 캠핑은 다 소화할 수 있다.

▲ 플래시 모드.

▲ 제품 포장 전면의 설명서. 130루멘의 밝기로 7시간 사용할 수 있고, 조금 어둡게 사용하면 16시간 쓸 수 있다.
7/16은 7시간에서 16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 제품에는 AAA 사이즈 건전지가 3개 들어가는데, 3단계로 밝기를 조정할 수 있다. 가장 밝게 사용하면 7시간, 어둡게 사용하면 16시간 쓸 수 있다. 전원 버튼은 길게 누르면 조명 모드와 점멸등 모드가 전환된다. 조명 모드에서 전원 버튼을 짧게 누르면 밝기가 조절되는 것처럼, 점멸 모드에서 전원 버튼을 짧게 누르면 점멸 주기가 바뀐다. 크리 화이트 LED는 미국 크리(CREE)사의 하얀색 LED를 사용했다는 뜻이다. 그 옆의 아이콘은 생활방수가 된다는 뜻이다.

더블 라이트 배터리 랜턴에는 손잡이가 달려 있는데, 손잡이 끝에 고리가 달려 있다. 랜턴의 반대쪽 고리에 걸면 실내등으로 사용할 때 어디든지 쉽게 걸 수 있다. 플래시로 사용할 때는 한 쪽을 풀고 손목에 걸고 사용하면 된다.

또 하나. 두 개의 헤드를 용도에 따라 번갈아 끼워 사용해야 하는데, 헤드를 결합하기가 까다로우면 여간 불편하고 짜증스럽지 않다. 하지만 대략 수평만 맞춰서 돌리면 나사선이 부드럽게 맞물려 돌아간다. 헐거운 느낌도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