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Outdoor Camping Exhibition Board People
뉴스제보
> Outdoor > 트래블
     
겨울여행 5선ㅣ평창 송어낚시
“짜릿한 손맛 탄탄한 육질 맛보세요”
2013년 02월 15일 15:14:03 정리 편집부|사진 아웃도어 DB webmaster@outdoornews.co.kr

   
 
평창은 송어의 고향이다. 사실 평창의 강과 계곡에서 잡히는 송어는 북미 알래스카 지역에서 온 무지개송어(Rainbow Tout)다. 이 물고기는 1965년 정석조씨가 캘리포니아 국립양식장에서 수정란 약 20만 개를 들여오며 국내에 처음 알려졌다.

   
 
우리나라에서 송어 부화를 처음으로 성공한 곳은 1976년 ‘평창 송어양식장(평창 송어의 집)’이다. 이후 주변으로 퍼져 평창 미탄면에만 송어 양식을 하는 집이 수십 곳에 이른다. 소나무 속살처럼 붉은 색깔을 지녀 이름 붙여진 송어(松魚)는 수온이 낮고 물이 맑은 곳에서 자란다. 특히 지금 이맘때가 육질이 탄탄해 가장 맛좋은 시기로 꼽힌다.

송어를 잡는 방법은 모든 민물낚시 기법으로 가능하지만 전문 ‘꾼’들은 주로 기화천이나 평창강에서 루어나 플라이낚시를 즐긴다. 초보자나 가족단위 관광객의 경우 오대천 일대에서 열리는 송어축제에 참가하면 된다. 이곳에서 잡은 송어는 축제장 내 구이터나 회센터에서 바로 요리해 먹을 수 있다.

   
 
Tip. 평창송어축제 안내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한 평창송어축제는 2월 3일까지 진부시외버스터미널 앞 오대천 둔치에서 열린다.

송어낚시터는 일반 낚시터와 온라인예약제로 운영하는 텐트낚시터로 구분된다. 낚싯대는 직접 준비하거나 현장 판매점에서 구입해야 한다. 이용시간은 모두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요금은 얼음낚시 1만3000원, 맨손잡기 체험은 1만5000원. 얼음낚시와 놀이시설 종합요금은 2만5000원이다. 전통썰매·스노래프팅·스케이트·얼음자전거 등은 각각 6000원. 문의 033-336-4000.

 
   
 
   
 

     관련기사
· 겨울여행 5선ㅣ포항 MTB여행
정리 편집부|사진 아웃도어 DB의 다른기사 보기  
ⓒ 아웃도어뉴스(http://www.outdoo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 기사
1
“나만의 특별한 한국, 영상으로 공유해요”
2
‘10월의 마지막 밤’…“가을 이대로 보낼 순 없지”
3
홍천에 친환경 에너지타운 조성된다
4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제작지원 작품 모집
5
놓치면후회,정우영·이시백 ‘저자와의 만남’
6
“가을철 산불 조심하세요”
7
월간 캠핑 2014년 11월호 목차
8
거대한 눈보라 만나 급히 BC로 하산…31일 등반 재개
9
레드페이스, 콘트라 토르 미드 우먼 등산화
10
노스페이스 영상, 조회수 신기록 수립
인기기사
1
테마 캠핑 | 계곡 캠핑 ①무명 계곡 찾기
2
설악산 암장 폐쇄, ‘관리소장의 분풀이’ 주장 제기
3
새롭게 단장한 국립공원 캠핑장
4
텐트, 커지거나 작아지거나
5
‘모르면 낭패’ 캠핑에 꼭 필요한 매듭법 ④
6
프리머스 R&D 매니저·캐스케이드 디자인 써머레스트 부사장
7
아이더 그늘막 제품 1급 발암물질 다량 검출
8
인간이 자연을 추구하는 한 아웃도어는 성장한다
9
이렇게 큰 쌍무지개는 난생 처음이라고 했다
10
일본 걱정된다…우주정거장에서 찍은 슈퍼 태풍 ‘봉퐁’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로 195, 장항동 SK엠시티타워(섹션동) 9003호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0778  |  등록일자 2013. 9. 4  |  발행인 : 박요한  |  편집인 : 윤태석  |  대표전화 : 031-920-8850  |  팩스 : 031-920-8853
Copyright 2011 아웃도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utdoornews.co.kr